광고
광고

주말에 수면 패턴 바뀌면 장 건강 해친다

신인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8/07 [08:11]

주말에 수면 패턴 바뀌면 장 건강 해친다

신인희 기자 | 입력 : 2023/08/07 [08:11]

주말에 수면 패턴이 바뀌면 장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주말이나 휴가 중에는 수면 패턴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지만 매일 일정한 시각에 잠자리에 들고 같은 시간에 일어나는 것이 바람직하며 영양학 저널 ‘The European Journal of Nutrition’에 주말에 수면 패턴이 바뀌면 장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게재됐다.

 

교대근무가 생체시계를 교란시키고 체중을 증가시키고 심장병과 당뇨병 발병 확률을 높인다는 사실을 밝혀낸 연구가 있었으며 비만 환자와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를 통해 주중과 주말에 잠자리에 들고 일어나는 시간에 차이에 따라 생기는 사회적 시차증과 대사적 위험인자의 연관성이 확인된 바 있다.

 

대체로 건강하고 주중 하루 평균 수면 시간이 7시간 이상인 934명을 대상으로 사회적 시차증의 영향을 조사한 결과 주중과 주말에 수면 중간점이 90분의 차이가 나면 장내 미생물군의 구성에 변화가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시차증은 식사의 질 저하 및 가당 음료 섭취량의 증가, 과일과 견과류 섭취량의 감소와 관련이 있었고 주말에 수면패턴이 바뀌는 그룹은 장내에 낮은 식사의 질과 관련한 미생물이 많았고 혈중 염증 표지자 수치가 높았다.

 

King's College Lond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