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파스퇴르연구소,글로벌 감염병 검체자원은행 개설

감염병 환자 검체 수집 ‧ 분양 산학연 국내 연구개발 원천자원으로 활용 지원

윤병기 기자 yoon70@whosaeng.com | 기사입력 2023/08/03 [11:29]

한국파스퇴르연구소,글로벌 감염병 검체자원은행 개설

감염병 환자 검체 수집 ‧ 분양 산학연 국내 연구개발 원천자원으로 활용 지원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08/03 [11:29]

【후생신보】 한국파스퇴르연구소(소장 임병권)는 감염병 검체를 전문으로 수집·분양하는 글로벌감염병연구자원은행(이하 ‘검체자원은행’)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검체자원은행은 신변종 감염병 및 포스트 코로나 신속 대응을 위해 기초 연구 및 민간 보건의료산업에 필요한 국내·외 감염병환자등의 검체를 생명윤리법에 따라 적법하게 확보하고 신속하게 분양·지원할 수 있는 인체유래물은행으로 허가(2023.7.24.) 받았으며, 검체자원은행 개설 및 허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바이러스 연구자원센터 지원’과제를 통해 수행되었다.

 

검체자원은행에서 수집할 감염병 환자 검체는 국내·외 호흡기감염병, 매개체질환감염병, 인수공통감염병, 성매개감염병, 수인성감염병 등을 총망라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 발생이 많은 감염병, 해외 유입 가능성이 있는 감염병, 해외 다발생 감염병 검체를 중점적으로 수집할 예정이며, 분양 요구가 있는 검체를 우선적으로 수집하는 수요 맞춤형 자원은행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검체는 감염병환자등으로 부터 채취된 혈액(혈장, 혈청) 및 체액(소변, 객담, 기관지 세척액 등)의 수집을 의뢰하거나 의료기관의 '검사 후 잔여검체'를 제공받을 예정이며, 국내 검체는 감염내과가 있는 의료기관 등과, 해외 검체는 파스퇴르네트워크, 국제 생물자원은행, 해외 혈액원 및 의료기관 등과, 네트워크 구축 및 기관 협약 등을 통해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기증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자원을 산/학/연에 공정하게 분양·제공하기 위해, 자원을 분양받고자 하는 피분양자로부터 자원 이용(연구)계획서, 기관위원회승인서 등을 제출받아, 이용 계획의 과학적 타당성과 공익성, 자원 활용의 적절성, 개인정보보호 조치 등을 검토하여 분양 여부를 결정하고, 자원의 수집, 보존관리, 특성분석, 분양 등에 소요된 일정 금액의 수수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임병권 소장은 “글로벌감염병연구자원은행은 비의료기관으로서는 국내 최초 인체유래물은행이자 국내 유일의 감염병 검체자원전문은행으로서 잔여검체를 공공자원으로 전환 시켜 감염병 연구/산업개발에 필요한 원천물질 수요에 부응하고자 한다”며, “특히, 해외 발생 감염병 검체를 확보해 국내에 제공함으로써 해외유입 감염병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해외 진출 산업의 교두보를 마련하여 K-바이오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