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삼성서울병원 첫 작가 공모전 주인공은 주은빈

2023 SMC Open Gallery, ‘Healing Place’ 展…6명 작가 선정 2개 월 씩 전시 진행 중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7/14 [22:52]

삼성서울병원 첫 작가 공모전 주인공은 주은빈

2023 SMC Open Gallery, ‘Healing Place’ 展…6명 작가 선정 2개 월 씩 전시 진행 중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7/14 [22:52]

【후생신보】산호초가 물결에 따라 일렁이고 열대어가 살아나올 것 같은 바닷속 풍경이 펼쳐진다. 늘 붐비는 병원의 복도가 바닷속 풍경을 담은 미술관으로 변신했다.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은 별관1층 갤러리월에 젊은 작가들이 참여하는 ‘오픈 갤러리’를 마련, 첫 전시를 7월부터 시작했다. 첫 번째는 주은빈 작가가 바닷속 모험을 떠나는 아기의 여정을 그린 ‘Healing Place’展이다. 9월 1일까지 2달간 전시된다.

 

주은빈 작가는 순수 가득한 아기의 모험을 바닷속의 다양하고 알록달록한 색감과 형태로 담아내고 있다. 아기는 화려한 산호초 틈 속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기도 하고, 불가사리의 도움을 받아 다른 세상을 향해 나아가기도 한다. 앞이 보이지 않는 푸른 바다속에서 깊은 생각에 잠기기도 한다. 평온한 순간이 있다면 또 어려움을 겪는 아기의 여정과 다양한 풍경의 모습을 통해 작가는 우리의 삶을 바라보는 듯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특히 다양한 삶의 모습이 집약된 병원에서 꼭 전시를 해보고 싶었다는 주은빈 작가는 작품을 통해 미래를 알 수 없는 두려움보다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대와 설렘을 전하고, 바닷속 아기와 함께 헤엄치며 나가며 환자와 의료진들에게 기쁨과 내일의 희망이 전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전시를 보는 환자와 내원객들은 그림 속에 숨어있는 아기의 모습을 찾으며 즐거움을 느끼기도 한다.

 

“바다를 너무 이쁘고 아름다운 색감으로 표현해주어 신비로운 느낌마저 든다. 신비로운 느낌에 생동감 넘치는 아이가 해맑게 등장하면서 어떤 평온함과 희망이 샘솟는다.”, “아버지의 암 재발 관련 검사를 받으러 왔다가 복잡한 마음속에서 주은빈 작가님의 맑고 평온한 바닷속 풍경을 감상하니 무언가 희망을 다시 한번 품어보게 되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작품을 접한 내원객들은 다양한 감상평을 전하고 있다.

 

이런 감상평도 있다. “곱고 아름다운 색감이 60세를 넘고 항암의 시간을 지나고 있는 나의 여정에 희망을 꿈꾸며 헤엄치며 나가게 합니다.”, “아이가 아파 입원해서 그림을 보게 되었네요. 아이랑 같이 그림 하나하나 찬찬히 살피는데 마음이 청량해지는 기분입니다. 삭막한 병원이라는 공간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작품으로 소중한 시간을 갖게 해주셔서 감사하네요.”

 

주은빈 작가는 “첫 번째로, 전시를 해 매우 기쁘다” 며 “환자들이 오픈 공간에서 자연스럽게 작품을 접하며 꿈과 희망을 받는다는 피드백을 듣고, 작가로서 더 힘이 나는 전시다. 일반 갤러리와 다른 색다른 경험을 하고 있어 너무 감사하다”고 전시의 소감을 전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역량 있는 젊은 작가들에게 색다른 작품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환자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해줄 수 있는 전시공간 ‘오픈 갤러리’를 마련, 공모를 통해 270여 팀의 신청을 받아 이 중 6명의 작가를 선정, 2개월씩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