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손 씻기 실천 지역격차 커

화장실 다녀온 후 · 귀가 후 · 비누 사용해 손씻기 등 차이 커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6/14 [08:47]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손 씻기 실천 지역격차 커

화장실 다녀온 후 · 귀가 후 · 비누 사용해 손씻기 등 차이 커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06/14 [08:47]

【후생신보】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손 씻기 실천과 거주지역의 박탈수준 간 유의한 연관성이 있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존에 손 씻기가 개인의 교육·소득수준 등 사회경제적 요인에 따라 차이가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있었으나 이번 연구는 개인의 특성뿐 아니라 거주지역의 특성을 다뤘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아주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주영준 교수는 질병관리청 지역사회건강조사(2020년 8월~11월)와 인구센서스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통해 선정한 19세 이상 일반 성인 인구 215,676명을 대상으로 손 씻기 실천과 지역박탈지수 간 연관성을 분석했다.

 

지역박탈지수는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통해 253개 행정구역의 △ 사회계급 △ 주거환경(거주형태·거주여건 등) △ 교육수준 △ 자동차 소유여부 △ 가구형태(1인·노인·여성 가구주) △ 결혼상태 등 사회경제적 수준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 최대 박탈지역 △ 보통지역 △ 최소 박탈지역 총 3개 지역으로 구분했다.

 

또 손 씻기는 질병관리청 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에서 △ 식사 전 손 씻기 △ 화장실 다녀온 후 손 씻기 △ 외출 후 손 씻기 △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 △ 비누를 사용해 손 씻기 등 총 5개 유형별로 실천여부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손 씻기 여부 질문에 ‘최대 박탈지역’ 거주자가 ‘최소 박탈지역’ 거주자에 비해 ‘아니오’라고 답변한 경우가 더 많았다고 밝혔다.

 

두 항목 간 연관성을 다수준 분석한 결과를 보면, 최대 박탈지역 거주자가 최소 박탈지역 거주자에 비해 손 씻기를 하지 않을 확률이 각각 ‘화장실 다녀온 후 손 씻기’ 1.43배, ‘귀가 후 손 씻기’ 1.85배, ‘비누 사용해 손 씻기’ 1.55배 더 유의하게 높았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전반적으로 손 위생 활동 실천율은 높은 편이었으나, 지역 박탈수준에 따라 차이가 있었으며, 특히 △ 화장실 다녀온 후 손 씻기 △ 귀가 후 손 씻기 △ 비누를 사용해 손 씻기 등의 유형에서 차이가 컸다고 설명했다.

 

주영준 교수는 “최근 지역격차, 지역소멸 등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연구결과가 지역격차에 따른 건강 불평등을 해소하는 정책 방안 및 건강교육 마련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5월 국제 학술지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Health Research(국제환경건강연구지)에 ‘Area-level deprivation and handwashing behavior during the COVID-19 pandemic: A multilevel analysis on nationwide survey in Korea’(코로나19 유행기간 동안의 지역박탈수준과 손씻기 행태)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손씻기, 아주대병원, 아주의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