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JW그룹, 과천 신사옥서 새 출발…R&D 중심 전환

이달부터 과천 시대 활짝, ‘JW과천사옥’ 대규모 융복합 연구시설 기반 조성
그룹 R&D 조직 통합…혁신신약·체외진단기기·첨단의료기기 등 개발 가속화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6/12 [13:54]

JW그룹, 과천 신사옥서 새 출발…R&D 중심 전환

이달부터 과천 시대 활짝, ‘JW과천사옥’ 대규모 융복합 연구시설 기반 조성
그룹 R&D 조직 통합…혁신신약·체외진단기기·첨단의료기기 등 개발 가속화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6/12 [13:54]


【후생신보】JW그룹이 과천 신사옥으로 이전하며 과천시대를 예고했다. JW그룹 과천 신사옥은 그룹 ‘R&D’를 통합, 경영 전면에 내세운 모습이다. 

 

JW그룹은 경기도 과천시 갈현동 과천지식정보타운에 위치한 ‘JW과천사옥’으로 본사를 이전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초 사옥 이전 후 12년 만이다. 

 

JW과천사옥은 JW그룹의 연구개발(R&D) 인력이 집결하는 대규모 융복합 연구시설을 기반으로 조성했다. 신사옥은 연면적 3만5557​㎡(1만 756평)에 지하 4층~지상 11층 규모로 서울 서초사옥 사용 연면적 1만 9,240㎡(5,820평)의 2배에 달한다.

 

연구시설은 신사옥 전체 연면적의 50%가 넘는 지상 5개 층(1만 9,734㎡)에 들어섰다. JW그룹이 무엇에 집중하고 있는지 읽히는 대목이다. 이곳에는 그동안 흩어져 있던 JW중외제약 신약·제제·원료연구센터를 비롯한 그룹사 연구(Research) 인력 200여명이 근무하게 된다. 과천 신사옥의 전체 근무 인원은 1,000여명 정도다. 

 

JW과천사옥에서는 그룹의 주력 연구 분야인 혁신신약과 함께 차세대 수액제, 정밀 체외진단 제품, 첨단 의료기기 등 미래 성장동력 개발에 더욱 집중할 방침이다.

 

특히 자체 구축한 주얼리(JWELRY), 클로버(CLOVER) 등 ‘데이터 사이언스 플랫폼’과 연구장비, 시약 등을 통합 운영해 연구 효율을 높이면서 융복합 시너지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또 전자저널, 전자연구노트 활용을 전체 연구 부문에 확대하고, AI(인공지능)와 머신러닝 기술을 접목한 R&D 플랫폼 고도화, 자동화 원료합성 로봇 도입 등 스마트랩 환경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JW홀딩스, JW중외제약, JW신약 등 개발·관리·마케팅 부문도 입주했다. JW과천사옥에서는 실시간 자율좌석·회의실 예약시스템을 운영하는 등 일의 목적과 효율성을 고려해 업무공간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오피스 환경을 도입했다.

 

이외 최상층(11층)은 카페테리아와 옥상정원으로 꾸몄으며, 1층과 2층에는 JW 역사관을 비롯해 카페, 공연장, 스튜디오 등 직원뿐만 아니라 시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다목적 복합 문화공간도 마련했다.

 

JW그룹 관계자는 “JW과천사옥은 일의 본질에 집중하여 ‘생명존중’의 가치를 실현하는 공간으로 운영될 것”이라며 “JW의 미래를 책임질 R&D 심장부로서 경계를 허무는 창의적 역량으로 혁신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JW그룹, JW홀딩스, JW중외제약, JW신약, CLOVER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