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립암센터 공선영 교수, 진단유전학회 최우수논문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6/07 [14:29]

국립암센터 공선영 교수, 진단유전학회 최우수논문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6/07 [14:29]

【후생신보】국립암센터 진단검사의학과 공선영 교수<사진>가 최근 서울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개최된 대한진단유전학회 학술대회에서 2023년 제7회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공선영 교수는 국립암센터 간담도췌장암센터와 함께 진행한 연구를 통해 췌장암 환자들의 유전체 불안정성과 생존율의 상관관계를 밝혀낸 연구 논문을 통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공 교수는 ‘다기관으로 구축한 췌장암 환자들의 전향적 코호트를 통해 혈액 내 존재하는 순환 종양 DNA(ctDNA)의 유전체 불안정성을 측정, 불안정성이 높은 환자의 경우 생존율이 낮다는 결과’를 Cancers에 출간했다. 이 성과를 인정받아 대한진단유전학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한 것.

 

공선영 전문의는 “췌장암 유전체 분석과 관련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한 결과 이번 수상을 하게 돼 뜻깊다”라며 “연구를 통해 췌장암에서 순환 종양 DNA를 이용한 분석결과가 예후 인자로 제시됨으로써 췌장암 생존율 분석 및 췌장암 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연구자 주도 질병극복연구의 일환으로 ‘액체생검 유전체분석 기반 췌장암 치료반응 예측 기술 개발 및 상용화’ 의료기술 심화연구사업의 지원으로 GC지놈과 공동으로 수행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암센터, 공선영 교수, 진단유전학회, 췌장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