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명지성모병원, ‘뇌혈관 전문병원 제2차 학술대회’ 개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5/23 [09:16]

명지성모병원, ‘뇌혈관 전문병원 제2차 학술대회’ 개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05/23 [09:16]

【후생신보】 보건복지부 지정 뇌혈관질환 전문 종합병원 명지성모병원(병원장 허춘웅)이 ‘뇌혈관 전문병원 제2차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명지성모병원은 오는 6월 2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본원 외래센터 6층 남천홀에서 ‘뇌혈관 전문병원 제2차 학술대회’를 개최, 최근 필수의료 지원대책을 촉구한 계기가 되었던 한 대형병원 간호사의 사망원인인 뇌동맥류에 대해 심도 있는 발표와 논의를 진행한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전국 뇌혈관 전문병원 임직원 및 학회 주요 석학들을 비롯하여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 국민의힘 박용찬 당협위원장,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등을 포함한 정관계 인사들이 함께 참석하여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뇌혈관 전문병원 학술대회’는 지난 2022년(1차)을 시작으로, 전국 4개의 보건복지부 지정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인 명지성모병원(서울), 대구굿모닝병원(대구), 에스포항병원(경북), 효성병원(청주) 등이 매년 한자리에 모여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의 발전을 모색하고 관련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명지성모병원이 주관하는 ‘뇌혈관 전문병원 제2차 학술대회’에서는 총 네 개의 세션(Session)으로 구성, 첫 세션에서는 각 뇌혈관 전문병원의 신경외과 전문의가 뇌동맥류 케이스에 대해 발표하고 논의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명지성모병원 협력 병원인 일본 오타기념병원 Ota Taisei 이사장이 ‘코로나19 팬데믹이 뇌졸중 관리 및 임상 결과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조선일보 김철중 의학전문기자가 ‘초고령 사회 의료 : 미래 경험 모델 일본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 번째 세션에서는 뇌혈관질환 전문병원별 특·장점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다. 특히, 명지성모병원은 QPS실 박정림 팀장이 ‘하인리히의 법칙과 우리가 친해지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끝으로 마지막 세션에서는 허준 의무원장이 수도권 유일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인 명지성모병원에 대한 소개 및 전문병원의 역할과 향후 계획 등에 관해 전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로 개원 39주년을 맞이한 명지성모병원은 3주기 의료기관 인증 획득, 수도권 유일 4회 연속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서 급성기 뇌졸중 치료 등 특화된 전문 진료영역에서 임상 및 연구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명지성모병원, 뇌졸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