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저온 올가미점막절제술’, 美 DDW서 주목받아

순천향대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김현건 교수 초청 강연, “1~2cm 대장 폴립 제거 가능 합병증 최소화”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5/12 [15:52]

‘저온 올가미점막절제술’, 美 DDW서 주목받아

순천향대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김현건 교수 초청 강연, “1~2cm 대장 폴립 제거 가능 합병증 최소화”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5/12 [15:52]

【후생신보】국내 한 대학병원 교수가 ‘저온 올가미점막절제술’을, 관련 분야 세계 최대 규모 학회 초청을 받아 강연해 주목받고 있다.

 

주인공은 순천향대 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김현건 교수. 김현건 교수가 지난 9일 미국 소화기내시경학회(ASGE) 초청으로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 소화기주관학회(DDW)에서 강연했다.

 

▲ 순천향대 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김현건 교수가 미국 소화기내시경학회 초청으로 미국 시카고에서 열림 미국 소화기주간학회(DDW)에서 저온 올가미점막절제술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김 교수는 ASGE와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KSGE)가 공동주관한 '대장종양의 내시경적 진단과 치료의 최신 지견' 세션에 국내 연자로 참석 발표했다. 주제는 ‘1~2cm 크기의 대장 폴립에 대한 최적의 내시경 치료법' 이었다.

 

우리나라와 미국 학회의 이번 공동 세션 진행은 코로나 이후 4년 만의 일이다. 무엇보다 올해 한미 공동 세션에는 미국 측 연자로 ASGE와 미국소화기학회(ACG) 전임 회장들이 직접 좌장 및 연자로 참여, 높은 관심을 읽을 수 있었다.

 

해당 강의는 지난 2015년부터 6년동안 순천향대 서울병원 소화기내과를 방문한 환자 419명의 폴립 1,028개를 제거해 분석한 임상 데이터와 기존 연구들을 분석한 결과다.

 

발표를 통해 김 교수는 “1cm 미만의 작은 대장 폴립에만 제한적으로 적용하던 저온 올가미대장폴립 절제술이 1~2cm 크기의 폴립에도 안전하고 완벽하게 적용 가능한 최적의 술기”라고 소개했다.

 

그는 특히, “대장 폴립의 크기가 1cm 이상일 경우 암 발전 가능성이 높아 일반적인 폴립 절제술보다 얕게 절제하는 저온 올가미 절제술은 치료 효과가 낮다고 인식돼 왔다”면서 “하지만, 영상증강 내시경을 이용한 암(癌)성 변화만 정확히 배제된다면 1~2cm 크기의 대장 폴립도 저온 올가미절제술을 시행해 출혈 및 장천공 등의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온 올가미점막절제술의 경우 병변의 경계를 정확히 확인하여 잔여 병변 없이 완벽하게 병변을 제거할 수 있어 1.5~2cm 크기의 비교적 큰 병변을 제거하는데 아주 유용한 시술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더불어 그는, 저온 올가미점막절제술은 시술 합병증을 최소화하면서 기존 시술 대비 재발률은 개선됐다고 전했다.

 

한편, DDW는 매년 미국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학술대회로 미국소화기내시경학회는 2년마다 DDW에서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와 공동 세션을 개최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현건 교수, 저온 올가미점막절제술, 순천향대 서울병원, 미국소화기내시경학회, DDW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