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에리슨제약, 부산대와 ‘심부전’ 신약 개발 나서

12일 치료제 발굴 MOU…심부전치료제 개발 선구자 고창원 교수 참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4/12 [14:28]

에리슨제약, 부산대와 ‘심부전’ 신약 개발 나서

12일 치료제 발굴 MOU…심부전치료제 개발 선구자 고창원 교수 참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4/12 [14:28]

【후생신보】심장질환 중 가장 많은 의료비가 지출되는 심부전의 치료제 개발에 산학이 손잡고 나섰다.

 

심혈관질환 특화 제약사인 에리슨제약(대표: 지윤찬)은 부산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심장 기능을 향상시키는 수모화 기전(SUMOylation ; Small Ubiquitin-like Modifier의 modification)을 기반으로 하는 치료제 발굴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심부전은 심장의 기능 저하 또는 구조적 변형 등으로 인해 우리 몸에 산소를 충분히 전달하지 못해 호흡곤란, 부종, 피로 등의 증상이 동반되는 임상 증후군이다.

 

심장 기능 향상이 목표인 심부전 환자는 심근세포 내 칼슘 농도 조절을 통한 심근세포 수축-이완 기전의 정상화가 필수적이다. 심근 소포체 막에 존재하여 소포체 내부로 칼슘을 유입시키는 ATPase 펌프인 SERCA2a는 심부전 환자에서 활성이 저하되거나 정도가 줄어든 것이 확인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수모화 기전(SUMOylation)을 증가시켜 심장 기능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것이 에리슨제약과 부산대학교가 공동으로 진행하게 되는 연구이다.

 

에리슨제약과 함께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고창원 부산대 한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심부전 치료를 위한 SERCA2a 수모화(SUMOylation)의 small-molecule activator 개발의 선구자로 꼽힌다. 전공분야는 분자유전학‧유전자치료‧단백질체학이며, 연구분야는 심부전‧유전자치료‧소분자물질치료‧단백질체분석이다.

 

에리슨제약 관계자는 “에리슨제약과 부산대의 업무협약은 각각의 역량을 강화해 시너지효과를 발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심부전의 높은 미충족 수요를 채우고 사망률과 입원율을 낮출 수 있도록 새로운 타겟을 통한 혁신 신약 심부전 치료제를 개발할 것”이라며 “심부전 관련 신약 중 한국에서 개발된 사례가 없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한국의 기술로 세계 최초의 심부전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