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뇌 속 시한폭탄 ‘뇌줄종’ 집중 치료 필요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뇌졸중집중치료실’ 운영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12/22 [15:37]

뇌 속 시한폭탄 ‘뇌줄종’ 집중 치료 필요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뇌졸중집중치료실’ 운영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12/22 [15:37]

【후생신보】 뇌졸중은 빠른 시간에 최적화된 치료를 받느냐에 따라 환자 예후가 급격이 달라지는 응급질환으로 조기치료와 예방은 물론 무엇보다 치료시스템 고도화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질병이다. 뇌혈관이 막히면 뇌경색(허혈성 뇌졸중), 터지면 뇌출혈(출혈성 뇌졸중)이라 부른다. 뇌졸중이 심각한 이유는 발병하면 영구적인 손상으로 심각한 후유장애가 남거나 심하면 생명을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뇌졸중학회’는 지난 10월 뇌졸중 환자 후유장애 최소화와 이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뇌졸중집중치료실(Stroke Unit)’의 전국적 보급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같이 급성기 뇌졸중 치료의 필수의료시설인 ‘뇌줄중집중치료실’ 확충이 시급한 가운데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병원장 김상일) 은 뇌졸중 초기 집중 치료와 체계적 치료 전문화, 환자 만족도 향상을 위해 올 하반기 개소한  '뇌졸중 집중치료실' 을 본격 운영 중이다. 

 

‘뇌졸중집중치료실’은 별도 공간으로 각 침상 별 활력 징후 (24시간 심전도, 혈압, 산소포화도) 의  모니터링이 가능한 최신 장비를 구비하고 전문성을 보유한 신경과 전문의와 전담 간호인력 등 총 15명이 체계적으로 24시간 상주하며 환자를 집중 케어 하고 있다.

 

특히 집중치료실은 뇌졸중 전문의의 표준화된 치료 계획과 전문 간호사의 숙련된 간호서비스로 환자의 신경학적 상태를 모티터링 하고 급성기에 수시로 변하는 환자 상태를 집중 관찰하여 빠르고 적절한 치료를 제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기능이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신경과 정인영 전문의는 “뇌졸중 집중치료실 운영으로 골든타임 내 빠른 검사와 처치, 시술 등이 가능해 치료효과와 함께 합병증 예방과 장애 발생률 감소로 환자의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 고 설명했다.

 

한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지난 8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급성기뇌졸중 9차 적정성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하며 뇌졸중 치료 시스템 고도화와 의료의 질 향상,의료진 역량강화, 임상경험 축적 등 최적화 된  뇌졸중 진료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양지병원, 뇌졸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