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미약품, 국내 ‘최초·유일’ 공정위 CP등급 ‘AAA’ 4년 유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12/15 [10:37]

한미약품, 국내 ‘최초·유일’ 공정위 CP등급 ‘AAA’ 4년 유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12/15 [10:37]

▲한미약품 유승현 컴플라이언스팀장(오른쪽)이 지난 13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22 CP 포럼 및 우수기업 평가증 수여식’에서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으로부터 상패를 받고 있다.

【후생신보】한미약품이 공정거래위원회가 부여하는 자율준수 프로그램(CP) 최고 등급인 ‘AAA’를 4년간 유지하게 됐다. CP 등급 AAA 4년 유지는 CP를 도입한 기업 700여 곳 중 한미가 최초이자 유일한 사례다.

 

한미약품은 2020년 CP를 도입한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최고 등급인 AAA를 획득한 데 이어, 지난 13일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또다시 AAA 등급을 부여받았다고 14일 밝혔다.

 

CP는 기업이 공정거래 관련 법률을 준수하기 위해 자율적으로 도입·운영하는 교육·감독 등에 관한 내부 준법시스템이다. 공정위는 CP 도입 후 1년이 지난 기업 중 평가를 신청한 기업에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한미는 2007년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CP를 도입한 이후, 2013년 첫 평가에서 BBB(현재의 B등급)를 받았고, CP 고도화 과정을 거쳐 2014년 A, 2015·2017·2019년 AA, 2020년 AAA등급을 받았다.

 

한미약품은 최고경영자들이 강력한 CP 실천 의지를 표명하고 CP 문화 확산에 적극 앞장서 왔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CP문화 정착에 대한 회사의 의지 자체가 기업의 CP문화 정립과 확산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며 “CP가 인간존중, 가치창조를 경영이념으로 삼고 있는 한미약품그룹의 기업 문화에 완전히 내재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약품, CP, 공정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