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JW중외제약, 3분기 분기 최대 매출 기록

전년동기 대비 14% ↑ 1,684억…리바로 등 오리지널 성장 지속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11/09 [16:43]

JW중외제약, 3분기 분기 최대 매출 기록

전년동기 대비 14% ↑ 1,684억…리바로 등 오리지널 성장 지속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11/09 [16:43]

【후생신보】JW중외제약은 9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1,684억 원으로 2021년 3분기 대비 13.7%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3분기 매출 기준 최고 기록이다.

 

영업이익은 원가 경쟁력을 확보한 오리지널 전문의약품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 동기(86억 원) 대비 48.0% 증가한 127억 원, 당기순이익은 96억 원으로 49.7% 늘었다.

 

JW중외제약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 증가한 4,856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67.8% 는 371억 원 이었다.

 

올해 3분기 동안 이어진 이 같은 견고한 성장은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의 성장에 기인하고 있다. 각각 10% 이상 씩 성장한데 따른 것.

 

올해 3분기 전문의약품 부문 매출은 1,368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1213억원보다 12.8% 증가했는데 제품별로는 수액이 465억 원으로 6% 이상 성장했다.

 

이어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바로’는 올해 3분기 매출 199억 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15.0% 증가했다. 리바로젯 등 리바로 패밀리도 성장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일반의약품 부문의 올해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1% 증가한 132억원을 기록했다.

 

제품별로는 인공눈물 ‘프렌즈 아이드롭’ 30억 원(20.0%↑), 상처 관리 밴드 ‘하이맘’ 25억 원(13.6%↑)을 각각 기록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오리지널 전문의약품이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으며 실적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수액 중심의 원내의약품뿐만 아니라 원외의약품의 고른 성장세로 향후 견조한 실적 성장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JW중외제약, 리바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