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심평원 간암 적정성 평가 기준 바꾼다

유시온 기자 | 기사입력 2022/10/31 [10:00]

심평원 간암 적정성 평가 기준 바꾼다

유시온 기자 | 입력 : 2022/10/31 [10:00]

 

【후생신보】 간암 적정성 평가가 의료기관 단위 평가로 바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주기(2023년) 간암 적정성 평가를 진료 전반의 의료기관 단위 평가로 개선한다고 31일 밝혔다. 

 

2022년 7월부터 2023년 6월까지 진료분에 대하여 2주기 1차 대장암·위암·폐암 적정성 평가를 우선 도입한 바 있다.

 

간암도 2주기 암 적정성 평가 개편 방향에 맞추어 기존 수술 사망률 평가에서 치료방향 설정, 암 치료, 말기 암까지 진료 전반으로 평가영역을 확대하고 공통지표를 도입한다.

 

2주기 간암 적정성 평가는 2023년 1월에서 12월까지 암 치료(수술, 항암화학요법, 방사선치료, 경동맥화학색전술 등)를 실시한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한다.

 

평가지표는 총 15개로 5대 암에 모두 적용되는 공통지표(12개)와 간암 특성을 반영한 특이지표(3개)로 구성됐다. 수술 사망률 외 14개 지표는 2주기 평가에 새롭게 도입됐다.

 

공통지표 12개는 간 기능 및 다양한 치료법 등을 고려해 설정했으며 평가지표 7개, 모니터링 지표 5개로 구성했다.

 

간암은 치료방법이 매우 다양해 환자 특성에 맞는 최적의 치료를 선택하도록 ▲전문인력 구성여부 ▲암 환자 대상 다학제 진료 비율을 평가지표로 도입했다.

 

수술 관련 지표는 간 기능을 고려해 구체적으로 설정했으며, ▲암 확진 후 30일 이내 수술 받은 환자 비율 ▲수술 사망률 ▲수술 후 퇴원 30일 이내 재입원율을 평가한다. 

 

아울러, 중증환자 치료를 많이 하는 병원의 평가 부담을 보완하고자 ▲수술환자 중 중증환자 비율을 모니터링 지표로 추가한다.

 

암 치료 과정에 대한 이해와 합병증 예방 등 자가관리를 지원하도록 ▲암 환자 교육상담 실시율, 동일 종별 요양기관 간 비교를 통해 진료 개선을 도모하기 위한 ▲입원일수 장기도 지표(LI) ▲입원진료비 고가도 지표(CI)를 신설한다.

 

이와 함께, 말기 암 환자의 호스피스 · 연명의료 결정과 관련하여 과도한 치료를 지양하고 편안한 임종을 준비하는 등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암 환자 사망 전 중환자실 입원율 ▲암 환자 사망 전 항암화학요법 실시율 ▲암 환자 호스피스 상담률을 신설하여 모니터링 한다.

 

간암 특이지표는 총 3개로 평가지표 1개, 모니터링 지표 2개다.

 

치료와 예후에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되어 확인이 필요한 ▲치료 전 간 기능 평가 실시율과 정확한 병변 크기 및 분포 확인을 위한 ▲치료 전 진단 적정 검사 실시율을 모니터링 지표로 도입하고, 치료 후 재발을 미리 발견하여 조기 치료를 위한 ▲치료 후 종양의 경과 관찰을 위한 검사 실시율을 평가한다.

 

정영애 평가실장은 “2주기 간암 적정성 평가는 수술 사망률을 확인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간암 진료 서비스 전 영역에서 의료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개선했다”며 “평가기준이 전면 개편됨에 따라 간암 진료의 질 향상과 국민에게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Tag
#간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