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초의 RET 표적 치료제 릴리 ‘레테브모’ 국내 출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9/15 [09:58]

최초의 RET 표적 치료제 릴리 ‘레테브모’ 국내 출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09/15 [09:58]

【후생신보】한국릴리(대표 크리스토퍼 제이 스톡스)는 최초의 RET(REarranged during Transfection) 표적 치료제 ‘레테브모(성분명 셀퍼카티닙)’가 14일 국내 출시됐다고 밝혔다.

 

레테브모는 융합 및 점 돌연변이를 포함한 RET 유전자 변이를 표적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식약처는 지난 3월 RET 표적 치료제 중 최초로 ▲전이성 RET 융합-양성 비소세포폐암 성인 환자 ▲전신요법을 요하는 진행성 또는 전이성 RET-변이 갑상선 수질암이 있는 성인 및 만 12세 이상 소아 환자 ▲방사선 요오드에 불응하고, 이전 소라페닙 및/또는 렌바티닙의 치료 경험이 있으며 전신요법을 요하는 진행성 또는 전이성 RET 융합-양성 갑상선암 성인 환자를 위한 치료제로 허가했다.

 

레테브모 허가의 근거가 된 연구는 RET 유전자 변이 환자를 대상으로 한 최대 규모의 1/2상 임상시험 LIBRETTO-001다. 

 

해당 연구에서 레테브모는 RET 융합-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군을 대상으로 △이전에 백금기반 항암화학요법 치료 경험이 없는 경우 객관적 반응률(ORR) 85%(95% CI, 70-94)을 확인했으며 △백금기반 항암화학요법 치료 경험이 있는 경우 ORR은 64%(95% CI, 54-73) 반응지속기간(DoR) 중앙값은 17.5개월(95% CI, 12.0-NE)로 나타났다.

 

레테브모는 지난 4월 유럽종양학회 폐암 학술대회(ELCC)에서 발표된 LIBRETTO-001 추가 분석을 통해 지속적인 유효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안진석 교수는 “RET 변이가 있는 4기 폐암 환자의 뇌전이 발생률은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 확인된 뇌전이 발생률보다 두 배 이상 높지만 지금까지는 표적 치료 옵션의 부재로 일반 암 환자와 동일하게 항암화학요법을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며 “레테브모가 뇌전이 환자를 포함해 RET 유전자 돌연변이 암 환자를 대상으로 계속해서 의미 있는 임상적 근거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이번 출시 이후 하루빨리 보다 많은 국내 환자들에게서 접근성이 개선되었으면 한다”고 평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릴리, 레테브모, 비소세포폐암, RET 표적 치료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