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 본격착수

질병관리청-한국역학회, 17개 시·도 주민 1만 명 대상으로 수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7/12 [09:10]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 본격착수

질병관리청-한국역학회, 17개 시·도 주민 1만 명 대상으로 수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7/12 [09:10]

【후생신보】 질병관리청(청장 백경란)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전국 단위 대규모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의 주관연구기관으로 한국역학회(회장 이순영)가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일반경쟁을 통해 주관연구기관을 선정하였으며, 7월 5일 계약이 체결됨에 따라 7월부터 본격적 조사가 시작된다.

 

이번 조사는 ‘질병관리청-한국역학회-지역사회’ 관계기관*이 민·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전국 17개 시·도 주민 1만 명을 대상으로 수행한다. 
    

이번 조사에서는 코로나19의 자연감염으로 생성된 항체를 검사하고, 설문조사를 통해 기확진력, 예방접종력, 기저질환력도 함께 조사할 계획이다.

 

선정된 대상자에게 조사 안내문, 설명서 등을 우편을 통해 발송할 계획이며, 동의 절차를 거쳐 검체 수집 및 분석이 진행된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이번 조사를 통해 정확한 감염자 규모 및 미확진 감염자 규모를 파악하고 지역, 연령, 성별에 따른 위험요소를 분석하게 되며,분석한 자료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대책 수립, 미래 병원 수요예측(중환자 병상수요 등), 감염취약집단에 대한 효율적 관리 방안 수립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새로운 변이의 확산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조사를 통해 지역사회 내 정확한 감염 규모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며, 변이에 대한 방역 대책 수립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밝히며,“대상자로 선정되신 분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조사 대상자는 인구통계학적 대표성을 위해 표본추출에 의해 무작위로 선정된다.

 

한국역학회 이순영 회장은 “국가 최초의 대규모 항체조사 사업을 수행하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역사회건강조사 등 유사 사업에 대한 경험을 토대로 지역 책임대학 및 보건소 등 다학제 연구진과 함께 신속하게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한국역학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