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려대 안암병원 김경진 교수,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3:47]

고려대 안암병원 김경진 교수,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07/05 [13:47]

【후생신보】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김경진 교수<사진>가 지난달 29일 개최된 ‘2022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에서 제 32회 과학기술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김경진 교수는 대한당뇨병학회지를 통해 발표한 논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해당 논문은 새로 당뇨를 진단받은 후 조기에 당화혈색소 수치를 목표 수준(당화혈색소 7% 이내)까지 조절하는 경우, 장기간 안정적인 혈당 관리뿐 아니라, 당뇨 합병증 위험이 감소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내용이다. 당뇨병의 조기 적극적 치료가 중요함을 규명, 국내외 주목을 받은 것이다. 

 

김경진 교수는 “2형 당뇨로 진단을 받았다면 지체하지 말고 의료진의 처방과 조언에 따라 조기에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관리를 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안정적인 혈당 관리 및 당뇨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과학기술우수논문상은 한 해 동안 창의적인 연구 활동을 통해 우수한 논문을 발표한 사람에게 수여하는 학술상으로, 과학기술의 수준 향상과 연구 분위기 제고를 목적으로 제정되어 매년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려대 안암병원, 김경진 교수, 당뇨병학회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