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순천향대병원, 코로나19 회복 클리닉 개소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4/19 [14:00]

순천향대병원, 코로나19 회복 클리닉 개소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04/19 [14:00]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병원장 이정재)이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회복 클리닉’을 개설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 분야 전문성이 있는 교수들(가정의학과, 이비인후과, 감염내과, 호흡기알레르기내과)이 참여하는 코로나19 회복 클리닉은 기존의 선별안심 진료소가 있던 본관 앞마당에 설치했다. 월요일부터 토요일 오전까지 진료가 가능하다.

 

전용 창구에서 접수하고 공통적인 문진을 받고 1차 진료와 검사를 받는다. 그 결과에 따라 필요에 따라서 약처방을 받고 이후 전문적인 진료과로도 협진을 받게 된다.

 

진료 대상은 코로나19로 격리되었다가 해제된 이후에도 기침이나 피로감, 가래, 목의 이물감, 두통, 어지럼증, 수면장애 등의 후유증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이정재 순천향대 서울병원장은 “주변에 코로나19 후유증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어디에서 진료를 받아야 할지 애매한 경우가 많아서 전담 클리닉을 개설했다”며 “쉽고 편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통해 일상회복을 돕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서울병원, 코로나 회복 클리닉, 이정재 병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