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림대강남성심, 암 경험 공유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4/04 [14:16]

한림대강남성심, 암 경험 공유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04/04 [14:16]

【후생신보】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병원장 이영구)이 지난달 30일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과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를 오픈했다.

 

이번 전시회는 부인암·유방암·폐암 12명 암 환자의 사연을 공유한 일기와 사진으로 오는 5월 31일까지 병원 신관 1층 로비에서 전시된다.

 

전시회 내용은 강남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암 환자들이 모바일 일기 앱에 칭찬일기, 약속일기, 감사일기, 행복일기 등을 주제로 세 줄의 글과 사진으로 자신의 감정과 경험을 표현, 이를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삶의 의미와 자신을 재발견하고 사회 복귀를 격려하며 치유를 돕고 암 발병 후에도 아름다운 삶은 ‘계속된다(Going-on)’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 참가자는 “나 자신을 되돌아보며 일상의 소중함을 재발견하는 계기가 되었고, 암이라는 공통분모로 만난 환우들과의 소통과 공유로 위안과 격려, 용기를 가지는 시간이었다”고 감사했다.

 

이영구 병원장은 “힘든 암 치료 과정을 잘 이겨내시고 있는 환자들께 격려와 박수를 보낸다”며 “고잉 온 다이어리 프로그램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신 올림푸스한국 관계자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 병원장은 이어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은 의료진과 환자가 서로를 위로하고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We路(위로)캠페인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남성심병원은 환자와 의료진, 지역사회를 이해하고 배려하자는 취지로 지난 2018년 ‘We路(위로)캠페인’을 시작했다. We路(위로)는 ▲따뜻한 말이나 행동으로 괴로움을 덜어주거나 슬픔을 달래 준다는 의미 ▲건강·행복·만족감 등이 상승한다는 의미 ▲고객과 교직원 모두가 함께하는 우리(We)의 길(路)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남성심병원, 온고잉 다이어리, 이영구 병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