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피부노화 ‘섬유아세포’ 아닌 ‘멜라닌세포’ 가 주범

아주대병원 강희영 교수팀 피부노화의 마지막 보루, ‘색소세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3/30 [08:56]

피부노화 ‘섬유아세포’ 아닌 ‘멜라닌세포’ 가 주범

아주대병원 강희영 교수팀 피부노화의 마지막 보루, ‘색소세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3/30 [08:56]

【후생신보】 피부노화의 주범이 새롭게 밝혀졌다.

 

아주대병원 피부과 강희영 교수팀(아주대 의대 생화학교실 박태준 교수, 김태형 전공의)은 지난 2월 피부과 기초연구분야 최고 권위의 저널 ‘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IF: 8.55)’ 온라인판에 피부노화의 주범이 섬유아세포가 아닌 멜라닌세포(색소세포)이며, 만일 노화를 늦추거나 멈추기를 바란다면 멜라닌세포의 노화를 막아야 한다고 30일 밝혔다.

 

멜라닌세포는 기미, 주근깨, 검버섯 등 색소질환을 일으키는 멜라닌색소를 만드는 세포다.

 

그동안 피부노화의 주범은 피부의 신축성을 유지하는 단백질인 콜라겐을 만들어 내는 섬유아세포로 알려져 왔다.

 

연구팀은 전 연령대에 걸친 총 70명의 피부에서 노화피부세포 비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10대부터 섬유아세포의 노화가 시작하면서 점진적으로 진행돼 대부분의 연령층에서 나타난 반면, 멜라닌세포의 노화는 40대 후반부터 시작되어 60대 이후 급격히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노화된 멜라닌 세포수가 증가할수록 다른 피부노화 세포수도 함께 증가해, 멜라닌세포의 노화가 피부노화 전파자로서 피부노화 가속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임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피부가 섬유아세포 – 멜라닌세포 순으로 노화가 시작되며, 중년 이후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피부 노화의 주범이 멜라닌세포의 노화임을 확인했으며, 이에 피부노화의 예방 및 치료를 위해 멜라닌세포가 치료 타깃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강희영 교수는 “오래전부터 피부노화를 늦추기 위해 많은 시도가 이뤄져 왔다”면서 “이번 연구에서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피부노화의 중요한 새로운 원인을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가 앞으로 더욱 효과적인 피부노화 치료법 개발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향후 국책연구과제를 통해 멜라닌세포 노화 제어 전략을 통한 새로운 항노화 물질 연구 등에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논문 제목은 ‘Age-Dependent Sequential Increase of Senescent Cells in the Skin(나이에 따른 노화피부세포의 순차적 증가)’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대병원, 피부노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