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수위-복지부, 필수의료 인력 · 바이오헬스 논의

바이오헬스 산업 생태계 구축 및 디지털 헬스케어 육성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3/25 [16:00]

인수위-복지부, 필수의료 인력 · 바이오헬스 논의

바이오헬스 산업 생태계 구축 및 디지털 헬스케어 육성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3/25 [16:00]

【후생신보】 인수위가 복지부 업무보고를 통해 필수의료 인력 확보방안과 바이오헬스 등 보건의약계 주요 이슈를 점검했다.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위원장 안철수) 사회복지문화분과는 24일 보건복지부 업무보고를 받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업무보고에는 사회복지문화분과 임이자 간사 및 안상훈·백경란·김도식 위원, 전문·실무위원, 기획조정분과 전문위원, 보건복지부 기조실장을 비롯한 실·국장 등이 참석했다.

 

인수위와 복지부는 전 국민이 충분하고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지역 내 필수의료 제공여건 개선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는 △필수의료 분야 기피과목 의료인력 확보 △지역 완결적인 의료제공·이용체계 구축 △의료 보장과 더불어 합리적인 의료이용 유도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보건산업과 관련해서는 바이오헬스 한류시대를 열고 백신‧치료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주요 정책으로 △산업-기술-의료를 잇는 통합적 바이오헬스 산업 생태계 구축 △디지털 헬스케어 육성 △백신‧치료제 개발‧선도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인수위는 오늘 복지부 업무보고 이후, 다음 주 중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별도 업무보고를 진행하기로 했다.

 

그외에도 아동부터 노인까지 전 생애를 아우르는 생애 주기 맞춤형 돌봄‧복지서비스 강화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는데, 세부 추진방안으로 △아동의 양육과 돌봄에 대한 사회적 투자 확대 △고령사회에 대비한 통합 보건복지 노인돌봄체계 △사회서비스 활성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한 당선인이 강조한 촘촘하고 두터운 취약계층 보호를 추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이에 △어려운 계층에 대해서는 두툼한 지원을 실시하면서 △복지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충분한 일자리 창출을 통한 성장과 복지의 선순환 방안 등에 대해 검토했다.

 

인수위는 “오늘 업무보고 내용을 토대로 향후 복지부 및 관계기관과 긴밀한 논의를 통해 당선인의 국정 철학과 공약을 반영한 국정과제를 선정하고, 이행계획을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수위, 보건복지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