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상지질혈증 복합 치료제, 저용량으로 체내 ‘나쁜 콜레스테롤(LDL)’ 감소

대전을지대병원 내분비내과 홍준화 교수, SCI 논문 발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3/21 [13:23]

이상지질혈증 복합 치료제, 저용량으로 체내 ‘나쁜 콜레스테롤(LDL)’ 감소

대전을지대병원 내분비내과 홍준화 교수, SCI 논문 발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3/21 [13:23]

【후생신보】 이상지질혈증 관리를 위한 복합 치료제를 저용량으로 복용해도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일컫는 저밀도콜레스테롤(LDL) 감소에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홍준화 교수팀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 258개 의료기관에서 수집한 환자 5,717명을 대상으로 이상지질혈증 치료제인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 복합제를 1년간 투여, 추적 관찰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상지질혈증은 혈액 내 지질 또는 지방 성분이 과다하게 함유돼있는 상태, 즉 혈액 속 콜레스테롤 수치에 이상이 생긴 것을 말한다.

 

이상지질혈증의 치료는 심혈관 질환 예방을 위해 필수적이나, 이를 위해 로수바스타틴을 고용량으로 복용할 시 간독성, 근육병증, 당뇨병 유발 등의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다.

 

이를 개선하고자 홍 교수는 저용량의 로수바스타틴(5mg)과 에제티미브(10mg)를 병용 투여했으며, 그 결과 저밀도콜레스테롤 수치가 117.01±49.76에서 82.66±33.27로 약 29.3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로수바스타틴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에 대해서도 안전성을 확인했다.

 

홍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효과적이고 안전하게 저밀도콜레스테롤을 조절할 수 있음을 확인한 바, 향후 일차진료에서 이상지질혈증 관리의 방향 전환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일차진료에서 이상지질혈증 관리의 패러다임 변화: 12개월 코호트 분석 결과(A paradigm shift in dyslipidemia management in primary care: a 12-month cohort study)’라는 제목으로 SCI 학술지인 Clinical therapeutics (SCI, IF 3.393) 최신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전을지대병원, 이상지질혈증, 홍준화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