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뇌혈관내치료의학회, 뇌졸중 재개통 심포지엄 개최

뇌혈관질환정책에 대한 논의 자리 마련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3/03 [14:33]

뇌혈관내치료의학회, 뇌졸중 재개통 심포지엄 개최

뇌혈관질환정책에 대한 논의 자리 마련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3/03 [14:33]

【후생신보】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회장 영남대 신경외과 장철훈)가 지난달 26일 판교 차바이오 컴플렉스 지하1층 국제회의실에서 뇌졸중 재개통 심포지엄 및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춘계보수교육을 개최했다.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가 해마다 개최하고 있는 뇌졸중 재개통 심포지엄은 뇌졸중의 혈관내치료, 수술적 치료, 약물 치료 및 예방에 대한 최신 의학 지견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학술대회로, 올해는 우리 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유병률이 높은 뇌혈관 협착 및 죽상경화증, 급성 뇌졸중의 재개통을 위한 혈관내치료의 최신 의학 지견에 대한 심도있는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특히, 두 번째 세션이었던 뇌혈관질환정책 뇌혈관질환센터,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하는가?’에서는 우리나라가 지향해야 할 이상적인 뇌혈관질환 정책에 대한 활발한 의견이 개진됐다.

 

특별 연자로 초청된 응급의료분야 정책전문가인 고려대병원 응급의학과 문성우 교수가 응급의료전달 체계 현황과 개선방향을 주제로, 대한뇌졸중학회 연구활성화위원장인 인하대병원 신경과 박희권 교수가 국내 뇌졸중센터의 현황과 전망이라는 제목으로 각각 발표하였으며, 작년 4월 창립된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산하 급성뇌경색치료연구회 (Acute Stroke Treatment Research Organization) 초대회장인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신승훈 교수가 마지막 연자로 나서 국내 뇌혈관질환센터의 현재와 방향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장철훈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회장은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는 급성 뇌경색 치료에 대한 학문적 연구 뿐 아니라 국가 정책 등 제반 정책에 적극 참여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며 신경외과 의사뿐만 아니라 관련되는 신경과, 영상의학과, 재활의학과, 응급의학과 의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급성 뇌경색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직접적인 이익을 주고 급성 뇌경색 치료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