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립대병원·지방의료원에 공공임상교수 150명 배치

국무회의서 시범사업 위한 예비비 94억원 의결…코로나 등 감염병 대응·필수의료서비스 제공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2/02/16 [09:34]

국립대병원·지방의료원에 공공임상교수 150명 배치

국무회의서 시범사업 위한 예비비 94억원 의결…코로나 등 감염병 대응·필수의료서비스 제공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2/02/16 [09:34]

【후생신보】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대응과 지역 공공의료기관의 필수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역 국립대병원과 지방의료원에 공공임상교수 150여명이 처음 배치된다.

 

교육부는 지난 15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립대 병원의 공공임상교수제 시범사업'을 위한 예비비(94억 원) 지원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공공임상교수제는 지역 공공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대응과 응급, 분만 등 필수의료서비스 분야을 담당하는 의사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공공의료관계자 간담회에서 의견을 청취한 뒤 직접 지시한 사항이다.

 

10개 국립대 병원에서 총 150여명을 선발해 국립대병원(50명)과 지방의료원(100명)에 배치하게 된다. 1개 국립대병원당 15명을 선발해 5명은 소속병원에서 10명은 권역 내 지방의료원에서 1년간 순환 근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교육부는 3월까지 기본계획과 표준운영지침을 마련한 후 상반기까지 공공임상교수 선발 절차를 완료하고, 하반기부터 국립대병원과 지방의료원에 파견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립대병원이 양질의 의사인력을 직접 선발해 지방의료원의 필수의료 서비스 제공을 지원함으로써 지역공공의료 서비스 품질이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교육부, 국립대병원, 지방의료원, 공공임상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