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천장애인보건의료센터 의료진, 국립재활원장 표창 수상

장애인 대상 공공의료 사업 모범적으로 수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2/10 [09:35]

인천장애인보건의료센터 의료진, 국립재활원장 표창 수상

장애인 대상 공공의료 사업 모범적으로 수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2/10 [09:35]

【후생신보】 인하대병원이 운영하고 있는 인천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의료진들이 최근 국립재활원장 표창을 수상했다.

▲ 왼쪽부터 인천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정한영 센터장(인하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임다혜 사회복지사, 안은지 작업치료사

 

수여자는 센터 소속 안은지 작업치료사와 임다혜 사회복지사다. 이들은 2021년 장애인 건강보건관리사업 우수사례 공모에서 장애인의 건강증진을 위한 사업을 모범적으로 수행했다고 인정받았다.

 

안은지 작업치료사는 2021년 한해 동안 기본적으로 장애인 대상 공공의료 사업을 추진하면서, 인천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과의 공동사업으로 지역 내 장애인 보건의료 통계현황 관련 책자를 제작했다. 또한 보건소의 CBR(지역사회중심재활) 사업 표준화를 위한 가이드라인 책자도 제작했다.

 

안 작업치료사는 “개인의 역량보다는 센터의 모든 구성원들이 열심히 해서 받은 상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인천 지역의 장애인들을 위해 맡은 사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다혜 사회복지사는 보건의료인력, 장애인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장애인건강권 및 장애이해·장애인식개선 교육을 진행해 왔으며, 건강관리 교육 수요조사와 홍보를 통해 욕구에 맞는 맞춤형 교육을 기획했다. 특히 비대면 교육으로 재활운동과 세라밴드 운동, 코로나 백신 교육, 구강관리 교육 등 장애인에게 필요한 동영상과 책자를 제작하여 배포했다.

 

임 사회복지사는 “지난 한해 사업을 추진하고 이행하면서 더 큰 책임감과 열정이 생겼다”며 “이번 상은 성장을 위한 발판이라고 생각하고 장애인의 행복과 건강을 위해 계속 발전하는 사회복지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하대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