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노엔, 지난해 매출 7,698억…전년비 29% 껑충

케이캡, 가다실 큰 폭 성장 따라 …영업이익 40%․순이익 10% 각각 감소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2/09 [17:17]

이노엔, 지난해 매출 7,698억…전년비 29% 껑충

케이캡, 가다실 큰 폭 성장 따라 …영업이익 40%․순이익 10% 각각 감소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02/09 [17:17]

【후생신보】HK이노엔(대표이사 곽달원, 이하 이노엔)은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8.6% 증가한 7,698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작년 매출액은 지난해 처음으로 원외처방실적 1,000억 원을 넘어선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의 매출 증대와 가다실 등 한국MSD 백신 7종 도입 등의 영향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숙취해소제 컨디션의 판매 감소와 판매관리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42.2% 감소한 503억 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 역시 같은 기간 10.5% 감소한 250억 원 이었다.

 

올해 이노엔은 주력 신약 케이캡의 성장 가속화, 한국MSD 백신 매출 안정화, 수액 신공장 본격 가동 등을 통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내실 있게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케이캡은 입에서 녹여 먹는 제형인 구강붕해정을 상반기 중 국내에 새롭게 선보이며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미국에 이어 전세계 2위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인 중국에선 올해 상반기 내 품목 허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이노엔 관계자는 “중국 출시와 미국 임상 가속화가 예정된 올해는 케이캡이 글로벌 시장을 본격 공략하는 원년으로 당사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케이캡을 2030년 연 매출 2조원의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육성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지난해 말 위드코로나 상황에서 당사의 주력 제품인 컨디션의 소비 급증을 확인한 만큼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되는 추이에 맞춰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해 컨디션의 판매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노엔, 케이캡, 가다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