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현대바이오, 동국제약과 CP-COV03 위수탁 생산 협약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2/09 [10:31]

현대바이오, 동국제약과 CP-COV03 위수탁 생산 협약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02/09 [10:31]

▲ 현대바이오와 동국제약의 CP-COV03 위수탁생산 업무협약식. 사진 왼쪽부터 진근우 현대바이오 연구소장, 김택성 현대바이오 부사장, 박광식 현대바이오 사장, 송준호 동국제약 사장, 김광종 동국제약 부사장, 강수연 동국제약 전무.

【후생신보】현대바이오는 코로나19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인 CP-COV03의 글로벌 수요에 신속하고 대응하기 위해 동국제약도 이를 생산,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CP-COV03은 정부의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할 경우 동국제약은 유영제약과 함께 완제품 생산이나 원료 공급을 할 수 있게 됐다. 앞서 현대바이오는 지난해 유영제약과 CP-COV03의 위수탁 공급 계약을 맺었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CP-COV03가 긴급사용승인을 받아 본격 출시되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수요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생산망이 필요하다”며 “CP-COV03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생산라인 확충 차원에서 동국제약과 협약을 맺었다”고 말했다.

 

현대바이오는 보건당국이 CP-COV03의 임상2상 계획을 승인하는 대로 다음달까지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2a, 2b상을 통합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현대바이오는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현재 글로벌 임상시험을 준비 중인 '무고통(pain-free) 항암제' 폴리탁셀(Polytaxel)을 비롯해 자사가 개발한 여러 항암제의 임상용 제형 개발 및 완제품 생산도 동국제약에 위탁하는 방안도 협의를 통해 진행하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바이오, 동국제약, 유영제약, 코로나 치료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