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도일 회장, 구청 이후 이화의료원 첫 방문지로 선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2/07 [15:36]

고도일 회장, 구청 이후 이화의료원 첫 방문지로 선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02/07 [15:36]

【후생신보】회원들의 고충 파악을 위해 취임과 함께 회원 병원을 방문 중인 고도일 회장이 구정 후 첫 번째 방문지로 이화의료원을 선택했다.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이 7일 이대의료원을 방문, 유경하 의료원장과 만나 최근 병원계 실상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고도일 회장은 지난해 취임부터 지금까지 80여 회원병원을 방문, 회원병원의 어려움을 듣고 해결 방안을 함께 고민해 왔다.

 

이날 고도일 회장은 “코로나 확진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 이화의료원은 어떻게 대처해 나가고 있는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유경하 의료원장은 “병원들이 겪고 있는 사정이야 거의 비슷하지 않겠느냐”면서 “이대서울병원의 경우 병원 개원 이후 오픈하지 않은 잔여 병상들이 있어 지금까지 내원한 코로나 확진 환자의 진료나 입원을 거절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유 의료원장은 “이로 인해 서울병원은 개원 이후 남겨 놓았던 잔여병상들의 오픈을 앞당길 수 있었다”며 “이렇듯 많은 코로나 환자들을 진료하고 입원을 시켜도 일반 환자와 감염환자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는 병동 시설의 특수성으로 인해 그동안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고 회장은 이대의료원이 그동안 코로나 사태에 적극 대처해 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

 

한편, 유경하 의료원장은 이화의대 졸업 후 이대목동병원 초대 진료협력센터장과 교육연구부장, 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이대목동병원장을 거쳐 최근 의료원장에 취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 이화의료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