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K-제약바이오, 수치로 ‘미래먹거리산업’ 입증

한국제약바이오협회, ‘2021 제약바이오산업 데이터 북’서 자세히 설명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13:22]

K-제약바이오, 수치로 ‘미래먹거리산업’ 입증

한국제약바이오협회, ‘2021 제약바이오산업 데이터 북’서 자세히 설명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01/10 [13:22]

【후생신보】한국 제약바이오업계가 수치로써 우리 국민의 미래 먹거리 산업임을 입증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가 10일 내놓은 ‘2021 제약바이오산업 데이터북’에 따르면 2020년 제약산업계의 의약품 등(완제약+원료약+의약외품) 총 생산금액은 28조 284억 원이었다, 5년 전(2016년 20조 5487억원)대비 36.4% 성장한 수치다. GDP 기준으로 제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4.1%에서 지난해 5.8%로 뛰었다.

 

또, 지난 2016년 3조 6209억 원에 머물던 의약품 수출액은 2020년 10조 원에 육박하는 9조 9648억 원까지 확대됐다. 이로써 한국 의약품은 2020년 사상 처음으로 무역수지 흑자를 달성했다.

 

일자리도 지속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약바이오산업 종사자는 2019년 처음으로 10만 명을 돌파했으며, 2020년에는 전년보다 1만여 명 증가한 11만 4126명으로 집계됐다.

 

2020년 제약바이오산업계의 연구개발비 총액은 2조 1,900억 원으로, 전년(1조 8057억 원) 대비 21.3% 증가했다. 제약바이오산업 전체의 매출 대비 연구개발 비중은 6.5%로, 제조업 평균(2.6%)의 2배를 훌쩍 넘었다. 여기에 상장제약기업 12.3%, 혁신형제약기업은 14.2%로 조사됐다. 

 

임상시험도 신장세를 보였다. 합성의약품의 임상시험 승인건수는 387건(2016년)에서 485건(2020년)으로, 100건 가까이 늘었다. 바이오의약품은 226건(2016년)에서 291건(2020년)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해외 임상이 국내 임상보다 활발했다. 국내 임상건수는 190건(2016년)에서 256건(2020년)으로, 다국가 임상은 같은 기간 267건에서 355건으로 파악됐다.

 

한편 협회가 매년 발간하는 제약바이오산업 데이터북은 공식 홈페이지의 KPBMA 자료실, 정기간행물 카테고리에서 받아볼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