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高大의료원, 의대 91학번 동기회로부터 1억 기부 받아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05 [15:47]

高大의료원, 의대 91학번 동기회로부터 1억 기부 받아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01/05 [15:47]

▲ 고대의료원 주요 보직자들과 의대 91학번 동기대표들이 기부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김병조 의무기획처장, 안암 산부인과 홍순철 교수, 안암 순환기내과 박성미 교수, 조방현 동기회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윤영욱 의과대학장, 김신곤 기금사업본부장.

【후생신보】김영훈 의무부총장에 의해 시작된 고려대의료원에 대한 기부 행렬이 끊이지 않고 지속 이어지고 있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은 지난 12월 30일 고려대 정릉메디사이언스파크 5층 접견실에서 의과대학 91학번 동기회로부터 의학발전기금 1억 원을 기부받았다고 최근 밝혔다.

 

이날 행사는 동기회 회장인 조방현 교우(마음과마음정신과의원 원장)를 비롯한, 안암병원 산부인과 홍순철 교수, 순환기내과 박성미 교수 등 동기 대표들과 김영훈 의무부총장과 윤영욱 의과대학장, 김병조 의무기획처장 등 의료원 주요 보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번 기부는 고대의대 91학번의 입학 30주년과 젊은 나이에 작고해 안타까움을 샀던 故 안수현 교우와 故 이승철 교우를 추모하는 뜻에서 78명의 동기들이 십시일반 뜻을 모아 이루어졌다. 동기회가 전달한 기금은 의학교육 및 연구를 위해 사용되며, 의료원 측은 추후 91학번 교우들을 기념할 수 있는 네이밍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조방현 동기회장은 “입학 30주년도 특별하지만, 동기였던 안수현과 이승철 학우를 기억하자는 마음에 91학번 대부분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었다. 항상 어머니 품 같은 학교에 정성을 전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더욱 세계적인 의과대학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앞으로도 응원을 멈추지 않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졸업 후에도 모교를 잊지 않고 고귀한 우정과 함께 의학발전을 위한 뜻을 전해주신 91학번 동기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교우님들께서 더욱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미래의학 실현의 꿈을 이루기 위해 매진하겠다”라고 화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려대의료원, 김영훈 의무부총장, 조방현 동기회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