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국대병원, 냉각풍선절제술 100례돌파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2/01/04 [09:46]

건국대병원, 냉각풍선절제술 100례돌파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2/01/04 [09:46]

【후생신보】건국대병원(원장 유광하)이 지난해 12월 23일 심방세동의 시술 치료 중 하나인 냉각풍선절제술 100례를 달성했다.

 

심방세동은 심방이 불규칙하게 떨리면서 나타나는 부정맥이다. 60세 이상에서 주로 나타나며 연령이 증가할수록 발생률과 유병률이 높아진다. 

 

심방세동은 만성 부정맥으로 진행해 혈전을 유발하고 뇌졸중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심장은 폐동맥을 통해 우심실에서 폐로 혈액을 보내고, 폐에서 산소를 얻은 혈액을 폐정맥을 통해 좌심방으로 받는다. 

 

심방세동은 대부분 좌심실과 연결되는 폐정맥 안쪽에서 빠르고 불규칙한 전기 신호에 의해 발생한다. 냉각풍선절제술은 폐정맥 입구를 풍선으로 막은 후 영하 40~60도로 얼려 조직을 괴사시키는 시술이다. 

 

기존 치료법인 고주파 도자 절제술과 효과는 비슷하면서도 시술 시간은 2시간이내로, 절반 이상 시간을 단축한 것이 큰 장점이다.

 

부정맥 클리닉 권창희 교수는 “냉각풍선절제술은국내에 도입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최신 시술법으로, 건국대병원 심장혈관센터는 2020년 1월부터치료에 적용했다”며 “믿고찾아와 주신 모든 환자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최선의 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건국대병원 부정맥 클리닉은 부정맥 전문의인 권창희 교수를 중심으로 부정맥 시술 전문 간호사와 방사선사를 비롯해 심전도와 24시간홀터 검사, 운동부하검사, 심박동기 분석 조절을 담당하는 전문 임상병리사 등 전문 의료진으로 구성돼 있다. 최근에는 최신 3차원심장영상장비 도입 등 고난도 부정맥 치료의 효과를 높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