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진매트릭스,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국가 신약개발사업 선정

바이러스 벡터 기술 ‘GM-ChimAd’로 코로나19 백신 넘어 다양한 적응증에 활용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1/04 [09:08]

진매트릭스,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국가 신약개발사업 선정

바이러스 벡터 기술 ‘GM-ChimAd’로 코로나19 백신 넘어 다양한 적응증에 활용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2/01/04 [09:08]

【후생신보】 ㈜진매트릭스(대표이사 김수옥)가 자사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M-ChimAd-CV’ 비임상 연구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약개발사업단의 비임상 지원사업 과제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약개발사업단은 보건복지부가 설립한 국가신약개발재단의 산하기관이다. 코로나19를 대비한 대응 역량 강화 및 사회경제적 피해 극복의 원동력 확보를 위해 설립됐으며, 다양한 백신 기술 플랫폼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정부과제 선정으로, 진매트릭스는 변이바이러스에 광범위한 효능을 확인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M-ChimAd-CV’의 독성과 안전성, 임상 용량 범위를 체계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회사의 후보물질은 기존 코로나19 백신 대비 혈전 부작용을 획기적으로 낮추고, 병원성과 인체 내 증식성을 제거함으로써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한 우한, 베타, 델타 바이러스에 대해 높은 중화항체가 유도를 확인했고 국제백신연구소 시험에서 우한, 델타 바이러스에 대한 공격시험에서 100% 방어 효과를 증명한 바 있다.

 

진매트릭스 홍선표 박사는 “금번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과제 선정을 통해 백신 후보물질 ‘GM-ChimAd-CV’에 대한 국가적 지원을 받는 만큼, 비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임상시험 진입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또한 이번 선정은 자사의 바이러스 벡터 ‘GM-ChimAd’가 국가 백신 기술 플랫폼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향후 진매트릭스는 바이러스 벡터 기술을 코로나19 백신뿐만 아니라 다양한 감염성 질환 백신과 면역 항암치료제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진매트릭스, 코로나19백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