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임상시험 경희의료원 등 5개 병원 선정

임상시험 전담 생활치료센터 운영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12/20 [12:00]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임상시험 경희의료원 등 5개 병원 선정

임상시험 전담 생활치료센터 운영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12/20 [12:00]

【후생신보】 코로나 19 국산 치료제 임상시험기관으로 경희의료원 등 4개 병원이 선정됐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이사장 배병준)은 코로나 19 국산 치료제 개발 임상시험을 지원하기 위한 임상시험 전담 생활치료센터 운영 사업의 수행기관 5개소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2월 6일부터 13일까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전담 생활치료센터 운영 사업」수행기관을 공모하여, 17일 평가위원회를 거쳐 경희의료원(서울), 보라매병원(서울), 인천세종병원(인천), 명지병원(경기), 세종충남대병원(세종)이 수행기관으로 선정했다.
 
보건복지부는 운영 중인 생활치료센터에 임상시험 인프라를 구축하도록 수행기관(협력병원)을 지원하며, 협약체결·사업비 교부 등을 거쳐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코로나 19 국산 치료제 임상시험을 연계를 지원하여 신속한 임상시험을 돕는다.

 

또한 치료제 임상시험 의향이 있는 환자를 중증도에 따라 임상시험 전담 생활치료센터(7개소)에 우선 배정하는 등 참여자 모집도 지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경증·중등증 환자를 위한 국산 경구 치료제 개발이 시급했으나 치료제 임상시험은 환자를 대상으로 병원·시설 등에서 격리되어 진행해야 하여 수행공간 확보가 어렵고, 증상발현 초기 환자 모집이 어려워 치료제 개발을 위한 원활한 임상시험이 어려웠다.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이 가능한 수행기관을 5개소 추가 확보하여 총 7개소(서울의료원, 은평성모병원; [신규] 경희의료원, 보라매병원, 인천세종병원, 명지병원, 세종충남대병원)가 운영된다.

 

수행기관은 임상시험 수행을 위한 감염내과 전문의 등을 확보하고 신속한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 심의를 지원하여 향후 국산 치료제 개발이 신속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현장 상황을 반영해 임상시험을 신속히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생활치료센터 내에서 임상시험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산 치료제 개발을 위해 지원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