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국대병원 고나연 전공의, 복지부장관상 수상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10:36]

건국대병원 고나연 전공의, 복지부장관상 수상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12/07 [10:36]

【후생신보】 고나연 건국대병원 재활의학과  전공의가 ‘2021년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사업 성과교류회’애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받았다.

 

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보건복지부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지난달 23일 드래곤시티에서 개최됐으며,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사업에 참여하는 임상 의사들의 연구 성과 교류를 위해 발표 형식으로 진행됐다. 

 

고나연 전공의는 이 날 우수 연구자 10인에 선정돼 ‘외상성 뇌손상 환자의 인지기능 예후평가 : 혈액 내 바이오마커를 이용한 혈액뇌장벽 손상 표지자 개발 연구’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 

 

고나연 전공의는 “연구과정에서 많은 가르침과 기회를 주신 재활의학과 이종민 교수님께 감사드린다”며 “기초의학과 임상의학을 연결해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의사과학자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 연구와 진료에 정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고나연 전공의는 현재 재활의학과 전공의 수련 중으로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프로그램에 선발돼 신경과학 전공 박사학위 과정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국대병원, 재활의학과, 고나연 전공의, 보건복지부장관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