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종충남대병원 송희정 교수, 대한신경초음파학회 차기 회장 선출

‘치료 초음파 및 중개연구 분야 협력, 신경초음파 영역 확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08:56]

세종충남대병원 송희정 교수, 대한신경초음파학회 차기 회장 선출

‘치료 초음파 및 중개연구 분야 협력, 신경초음파 영역 확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12/07 [08:56]

【후생신보】 송희정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신경과  교수가 대한신경초음파학회 제7대 회장에 선출됐다고 6일 밝혔다.

 

송희정 교수는 지난  4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된 대한신경초음파학회 평의원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으며 임기는 2022년 3월 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2년간이다.

 

충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송희정 교수는 2009년부터 충남대학교병원에서 재직해오다 2020년 7월 세종충남대병원 개원과 함께 자리를 옮겨 심뇌혈관센터장을 맡고 있다.

 

신경초음파학회 활동도 왕성하게 펼치고 있으며 2014년부터 홍보이사, 부회장 등 주요 직책을 역임했다.

 

또 경두개초음파 및 경동맥 혈관 검사법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주도적으로 집필했고 이달 중 출간 예정인 신경초음파학 교과서 집필에도 참여했다.

 

특히 송희정 교수는 미국 연수에서 경험한 노하우를 강동경희대병원 김상범 교수와 함께 ‘의료초음파의 기초’(충남대학교 출판문화원 지원)를 발간하는 등 신경초음파학회와 신경초음파학 영역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송희정 교수는 “학문적으로는 신경초음파학의 영역을 넓혀 단순한 진단목적 검사에 머무르지 않고, 치료 초음파 및 중개연구 분야와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학문적인 성과를 높임과 동시에 학회가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학생들의 초음파 교육을 강화해 의사의 상징이었던 청진기 대신 모바일 초음파기기를 임상에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수준까지 이끌어 올리는데 초석을 다지겠다”고 강조했다.

 

또 “2022년 11월 개최 예정인 국제 신경초음파학회를 성공적인 행사로 치러낼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