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내과 개원의 60%, 원격의료 부정적

내과의사회 회원 설문 결과, 여건 마련되면 추이 보면서 참여하겠다 ‘65%’
박근태 회장 “의료사고 시 책임소재 분명·1차 의료기관 한정 실시 바람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2:27]

내과 개원의 60%, 원격의료 부정적

내과의사회 회원 설문 결과, 여건 마련되면 추이 보면서 참여하겠다 ‘65%’
박근태 회장 “의료사고 시 책임소재 분명·1차 의료기관 한정 실시 바람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12/06 [12:27]

【후생신보】  내과 개원의 60%는 여전히 원격의료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의료사고 발생 시 책임소재 문제 해결 등 앞으로 추이를 보면서 참여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회원도 64.65%로 나타났다.

 

대한내과의사회(회장 박근태)가 지난 10월 25일부터 일주일간 내과의사회 회원 5,000여명을 상대로 원격의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 응답한 1,000여명의 답변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한 회원의 연령은 40~50대가 주류를 이루었으며 자신이 운영하는 병의원 위치는 수도권이 가장 많고 전국적으로도 골고루 분포되어 있었다.

먼저 원격의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매우 부정적이라는 응답이 32.53%, 조금 부정적이 27.80%로 회원 60% 이상이 원격의료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이에 비해 긍정적인 응답은 매우 긍정적 3.99%, 조금 긍정적 14.92%에 불과했다.

 

회원들이 생각하는 원격의료는 재진환자에만 화상과 메신저프로그램, 전화상담을 통한 진료 및 처방전 발행까지 생각하는 회원이 47.55%로 가장 많았고 이어 초재진과 무관하게 화상, 메신저 프로그램, 전화상담을 통한 진료와 처방전 발행까지 생각하는 회원이 23.40%, 처방전의 발행 없이 재진 환자에만 화상, 메신저 프로그램, 전화 상담을 통한 진료가 12.55%, 웨어러블 기기(심전도 등), 센서 등을 통해 전송된 데이터 분석이 5.47%, 원격지 의사와 의사간 진료행위가 11.04%로 나타났다.

 

주목할 점은 회원들은 상담과 진료를 넘어 처방전 발행까지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앞으로 원격의료 관련 입법이 현실화되면 참여의사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적극 참여하겠다가 9.49%, 향후 추이를 보면서 참여여부를 결정하겠다가 64.65%로 나타나 74%는 여건만 마련된다면 원격의료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면진료만 유지하겠다는 의견은 25.86%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의협과 의사단체 집행부가 적극적으로 반대하는 것과는 다른 것으로 앞으로 원격의료 관련 입법시 의료사고 책임소재 등 선결조건 해결에 많은 노력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원격의료 시 가장 우려되는 사항(복수선택 가능)은 ▲충분한 진찰 못한 오진 가능성(83.08%) ▲원격의료 관련 플랫폼 출현으로 개원의 종속(50.47%) ▲대형병원으로 환자 쏠림 더 심화(48.40%) ▲의료 정보의 유출 및 해킹 인한 피해(27.35%) ▲의료영리화 가속(25.85%)을 꼽았다.

 

이와함께 ‘본인의 참여 여부과 상관없이 한국 사회에서 원격의료가 정착될 것으로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42.04%가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필연적으로 정착될 것’이라고 답했고 ‘격오지나 교도소 등 특수상황에서만 선별적으로 시행될 것’이라는 응답이 29.91%, ‘국토가 좁고 의료기관이 밀집한 한국의료 특성상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응답이 28.06%였다.

 

이같은 조사결과와 관련 박근태 회장은 “조사에 참여한 회원들의 분포가 전국적으로 골고로 되어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회원들은 6:4 정도로 원격의료를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내과의사회 집행부 입장은 현재 관련 입법 준비단계이고 의협과 적극적으로 공조한다는 것”이라며 “대면진료가 원칙이라는 점은 분명하다, 의협과 발을 맞춰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원격의료를 하기 위해서는 ‘의료사고 발생시 책임소재에 대한 해결’이라며 1차기관에 한정해 실시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