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성모병원 임광일 교수, SCI급 국제저널 논문 게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3 [09:38]

의정부성모병원 임광일 교수, SCI급 국제저널 논문 게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12/03 [09:38]

【후생신보】  임광일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병리과 교수 논문이 SCI(과학인용색인)급 국제저널인 ‘Cancers (MDPI, 스위스 온라인 학술지 출판연구소)’에 게재됐다.

 

2021년 한국연구재단 창의도전연구기반지원 사업에서 지원, 서울성모병원과 의정부성모병원에서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한 임 교수는 ‘조기 위암에서 림프절 전이를 더 정확하게 예측하는 수정된 종양싹: 실제 임상에 적용 가능성 탐구’라는 제목의 연구논문을 발표, 조기 위암에서 내시경적 절제 이후 수술 적응증을 결정할 수 있는 새로운 병리 인자를 제시했다.

 

임 교수는 대장암에서는 내시경적 절제 이후 수술 적응증으로 종양싹이 쓰이고 있는데 착안, 위암에서도 종양 싹의 도입을 꾀했다. 다만, 위암에서는 미만형 종양이 존재하며 그 중 반지고리암이 저응집암종 보다 예후가 좋다는 점을 고려해 종양싹에서 반지고리암 형태를 제외한 수정된 종양싹을 위암에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그 결과 수정된 종양싹은 기존에 알려진 여러 가지 임상·병리 인자들보다 높은 수술 적응증 예측 능력을 보였으며 특히 수정된 종양싹은 기존의 종양싹에 비해서도 월등한 예측 능력을 보였다.

 

임 교수는 “종양싹은 종양미세환경의 일부로 종양의 침범과 전이에 관여하기 때문에 다양한 고형암에서 나쁜 예후인자로 제시되고 있으며 종양싹을 위암의 환경에 맞춰 변형함으로 더 높은 예후 예측 능력, 수술 적응증 예측 능력을 얻을 수 있었다”라며 해당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특허도 출원이 진행 중임을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