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간] ‘어느날 암이 찾아왔습니다’

길병원 박인근 교수, 암 환자·보호자 대상 일상에서 겪게 될 문제 상황 시험 형태로 설명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09:14]

[신간] ‘어느날 암이 찾아왔습니다’

길병원 박인근 교수, 암 환자·보호자 대상 일상에서 겪게 될 문제 상황 시험 형태로 설명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12/02 [09:14]

【후생신보】  암 진단 후 일상에서 겪는 문제 상황을 모의고사 형태로 설명하는 가이드북이 나왔다.

 

가천대 길병원 종양내과 박인근 교수가 암 경험자를 위한 예비사회적기업 ‘윤슬케어(대표 정승훈)’와 함께 암 진단 후 일상에서 겪게 되는 문제 상황을 모의고사 형태로 제작한 ‘어느 날, 암이 찾아왔습니다’를 제작했다.

 

윤슬케어에서 출판한 ‘어느 날, 암이 찾아왔습니다’는 암에 대처하는 40가지 질문을 부제로 암 진단 후에 일상에서 겪게 되는 크고 작은 문제 상황과 치료 과정을 시험지 형태로 제작한 출판물이다.

 

윤슬케어 정승훈 대표는 “문제에 대한 ‘정답’을 찾기보다 암 환자와 보호자, 친구, 연인 등이 문제를 함께 풀며 서로의 생각과 배려 방법 등을 이해할 수 있는 소통의 도구이자 진단 초기 환자를 위한 투병생활 가이드북”이라고 설명했다.

 

40가지 문항에는 진단의 순간부터, 대인관계, 직장생활, 연명치료 등 암 치료 전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상황을 담았다.

 

박인근 교수는 문항 전체에 대한 감수를 통해 시험지를 풀게 될 환자, 보호자들이 치료 초기 단계에서 올바른 가치관과 정보를 정립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박 교수는 “암을 진단받고 받아들이는 과정은 누구나 처음 겪는 일이기 때문에 서툴 수밖에 없고 가족을 포함한 주위사람들도 어떻게 해야 상처를 주고받지 않으면서 서로를 보듬어 줄 수 있는지 알기가 어렵다”며 “‘어느 날, 암이 찾아왔습니다’를 함께 풀어보며 환자들이 겪는 막연한 불안함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암에 대처하는 40가지 질문, ‘어느 날, 암이 찾아왔습니다’는 문화·예술 콘텐츠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제작되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