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료기관 폐업으로 인한 소비자피해 주의하세요!

치료비 선납 시 치료계약서 확보 필요, 신용카드 할부결제 시 항변권 행사할 수 있어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1:03]

의료기관 폐업으로 인한 소비자피해 주의하세요!

치료비 선납 시 치료계약서 확보 필요, 신용카드 할부결제 시 항변권 행사할 수 있어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12/01 [11:03]

【후생신보】 최근 미용·성형 의료서비스를 패키지 형태로 계약하고 치료비 전액을 선납한 후 시술을 받던 소비자들이 의료기관의 갑작스런 폐업으로 잔여 치료비를 돌려받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의료기관 폐업 관련 소비자상담을 확인한 결과, 최근 6년여간(’16년 ~ ’21년 9월) 총 1,452건이 접수됐는데 이 중 선납치료비 환급 관련 상담이 70.0%(1,015건)로 가장 많았다.


이러한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장기간에 걸쳐 치료가 요구되는 경우 치료비를 단계별로 납부하고, 부득이 치료비를 선납해야 한다면 서비스 중단과 폐업 등에 대비해 치료(시술) 내용이 포함된 계약서를 받아 보관해야 한다.


또한, 신용카드 할부 결제 시 의료기관의 휴·폐업 등으로 계약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잔여 할부금의 지급을 거절(항변권 행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아울러 항변권 행사의 효력은 카드사에 할부금 지급을 거절하는 의사를 통지한 날(서면으로 통지할 경우 서면을 발송한 날)부터 남은 잔여 할부금에 대해 발생하므로 해당 사유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신용카드사에 통지해야 한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선납치료비 결제 후 소비자의 단순 변심으로 계약을 해제·해지할 경우 위약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결정하여 계약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