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미크론 변이 대응을 위한 범부처 TF 구성

국내 유입차단 및 대응 방안을 선제적으로 논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09:16]

오미크론 변이 대응을 위한 범부처 TF 구성

국내 유입차단 및 대응 방안을 선제적으로 논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12/01 [09:16]

【후생신보】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청은 지난 30일 오미크론 변이 관련긴급회의를 열어 현황 및 대응방향 등을 점검했다.

 

이는 WHO에서 오미크론을 주요 변이로 긴급 지정하고, 유입된 국가들이 계속 증가하고 있음에 따라 현황을 분석하고 향후 필요한 조치들을 논의하기 위함이다.

 

정부는 회의를 시작으로, 국내 유입차단 및 대응 방안을 선제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범부처 TF*를 구성하여 관련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신종 변이 대응 TF에서는 검역 등 해외유입 관리 강화 방안, 국내 발생 및 확산 감시 강화 방안, 국내 유입시 역학조사 등 방역 대응 강화 방안, 환자 관리 강화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나이지리아 방문한(11.14.~11.23.) 인천 거주 부부가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되어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해당 부부는 10월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나이지리아 방문한 후 귀국하였으며, 11월 25일 검사결과 코로나19로 확진되었다.

 

확진 후 접촉자 추적관리 결과 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을 지원한 지인 1명과 동거가족 1명이 추가로 확진되었고, 그 외 동일 항공기 탑승자에 대해서는 추적관리 중에 있다.

 

지난 30일 오전 추가확진자인 지인에 대한 변이 PCR 검사 결과 오미크론이 의심되어 질병청에서 지표환자 포함하여 확정검사를 진행중에 있고, 1일 저녁 늦게 결과 확인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미크론,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