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립암센터, ‘췌장암 100문 100답’ 발간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26 [10:16]

국립암센터, ‘췌장암 100문 100답’ 발간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11/26 [10:16]

【후생신보】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 간담도췌장암센터가 11월 세계 췌장암의 달을 맞아 ‘췌장암 100문 100답’을 발간했다.

 

췌장암은 치사율이 높은 암이다. 고령층에서 주로 발생하고, 예후가 좋지 않기 때문에 췌장암 진단과 동시에 치료를 포기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정체돼 있던 치료 성적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1996~2000년 8.7%에 머물렀던 췌장암 5년 생존율은 2014~2018년 12.6%에 이르면서 점차 향상되는 추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수술이 불가능한 환자가 항암제의 병합요법을 통해 수술이 가능해지는 경우도 늘어나면서다.

 

그럼에도 불구, 여전히 최신의 치료 성과가 반영한 제대로 된 정보와 지식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국립암센터는 췌담도암클리닉을 운영하면서 진료실에서 환자와 가족들이 자주 문의하는 질문을 중심으로 엮은 ‘췌장암 100문 100답’을 발간했다.

 

이 책에는 췌장암의 발생, 원인과 예방, 진단, 치료에 대한 의학적 지식은 물론 심리지원, 영양지원, 사회적 지원, 췌장암 캠페인과 같은 의학 외적인 부분을 포함한다.

 

한성식 간담도췌장암센터장은 “췌장암이 어려운 병이다 보니 많은 환자가 인터넷 정보의 홍수 속에서 길을 잃기 쉽다”라면서 “췌장암 환자와 가족들이 진단부터 치료 과정 중에 생기는 궁금증과 불안감을 이 책을 통해 해소하고 희망을 잃지 않고 적극적으로 치료에 집중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