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아청소년·2030세대, 이상지질혈증 '심각'

강기윤 의원, 정부 종합계획에 이상지질혈증 관리 대책 구체화 주문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11/16 [10:03]

소아청소년·2030세대, 이상지질혈증 '심각'

강기윤 의원, 정부 종합계획에 이상지질혈증 관리 대책 구체화 주문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11/16 [10:03]

【후생신보】 서구화된 식습관과 비만률로 인한 소아청소년 및 2030 세대의 이상지질혈증 유병률 심각성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이 같은 문제점을 지적하고, 정부의 유관 종합계획에 이상지질혈증 관리 대책을 구체화할 것을 주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상지질혈증은 혈중에 총 콜레스테롤, L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증가된 상태거나 HDL콜레스테롤이 감소된 상태를 말한다.

 

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채현욱·송경철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4~7기)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내 10~18세 청소년의 10명 중 3명은 이상지질혈증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의 2020년 자료에서도 국내 20세 이상 성인의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은 38.4%에 이르렀다.

 

특히 20대 남성의 26.6%, 30대 남성의 40.8%가 이상지질혈증을 보유하고 있어 10~30대 젊은 이상지질혈증 환자의 높은 유병 추세가 일관되게 확인된 바 있다. 

 

그러나 정부의 만성질환 예방관리 정책은 여전히 고혈압, 당뇨병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강기윤 의원실로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착수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제 시범사업은 고혈압·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 중이며, 2018년 발표된 제1차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종합계획도 예방·관리 대상 선행 질환에 고혈압·당뇨병만을 명시하고 있다.

 

강기윤 의원은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이 증가하는 젊은 환자들에게 일차예방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만관제에 이상지질혈증 단독 관리모형을 추가하고 성과 모니터링 지표에도 혈압·혈당과 함께 콜레스테롤 조절률도 포함해야 한다”면서 “지금 정부가 준비하는 제2차 심뇌혈관질환관리 종합계획에도 이상지질혈증 관리 계획을 반드시 명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소아청소년, 2030 세대, 이상지질혈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