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간호사 통계 엉터리…'병동'이 '전체'보다 많은 곳도 388개소나

최연숙 의원 “보건의료인력 실태 파악 및 통계 관리 위한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11/12 [09:20]

간호사 통계 엉터리…'병동'이 '전체'보다 많은 곳도 388개소나

최연숙 의원 “보건의료인력 실태 파악 및 통계 관리 위한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11/12 [09:20]

【후생신보】 의료기관의 간호사 현황이 엉터리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 제출받은 2020년 월별 의료기관 간호사 신고현황에 의하면, 병원급 의료기관 4,323개소 중 44.6%인 1,926개소에서 1년 내내 간호사 수가 동일하게 신고됐다. 

 

이 중에는 간호사 수가 1,743명이라고 보고한 대형병원을 포함해 상급종합병원 16개소도 포함돼 있다. 

 

1년 내내 간호사 수가 1명도 신고되지 않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이 33개소였고, 심지어 일반 병동에서 일하는 간호사 수가 전체 간호사 수보다 많게 신고된 의료기관이 388개소나 있었다. 

 

최연숙 의원은 “정책의 기초가 되는 통계는 정확해야 한다”며 “의원실에서 받은 현황은 OECD에도 제출되는 자료인데도 이토록 엉터리인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간호사 외에도 다른 직종을 포함해 보건의료인력 통계를 전반적으로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며 “보건의료인력의 정확한 실태 파악 및 통계 관리를 위한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이 필요하고 관련 예산이 반영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건의료인력지원법 제16조 제1항에 의하면, 보건복지부장관은 보건의료인력 현황, 실태 파악, 통계 관리, 수급 분석, 연구·조사 등을 위해 통합정보시스템을 구축·운영할 수 있다. 

 

한편, 지난 9월 2일 보건복지부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의 합의문에도 보건의료인력 통합정보시스템을 2022년 내 구축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료기관, 간호사,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