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미약품, 코로나 여파 완벽 극복…3분기 매출 13.5% 성장

매출 3031억 원, 영업이익 369억 원…북경한미 매출 80% 이상 성장하며 기염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04 [16:49]

한미약품, 코로나 여파 완벽 극복…3분기 매출 13.5% 성장

매출 3031억 원, 영업이익 369억 원…북경한미 매출 80% 이상 성장하며 기염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11/04 [16:49]

 【후생신보】한미약품이 코로나19 여파에서 완벽하게 벗어난 모습이다. 올 해 3분기 경영실적이 이를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한미약품은(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올 해 3분기 연결회계 기준으로 매출 3,031억 원과 영업이익 369억 원, 순이익 281억 원을 각각 달성하고, R&D에는 매출 대비 13.3%인 403억 원을 투자했다고 4일 잠정 공시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13.5% 성장한 것이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특히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은 전년 동기대비 82.6% 성장한 754억 원의 매출과, 200배 가량 상승한 193억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한미약품의 3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한미의 작년 3분기는 사노피와의 파트너십 계약 종료로 양사 공동연구비 잔액을 일괄 정산하면서 적자로 돌아선 바 있다. 하지만 이후 매분기 안정적 실적을 지속해왔고, 올해 3분기에는 국내외 매출 호조가 더해져 완벽한 턴어라운드를 실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미의 주요 대형 품목들은 대거 선전했다. 자체개발 신약 로수젯은 3분기에만 284억 원을 달성했고 아모잘탄패밀리는 289억 원을 기록했다. 연 매출 1,000억 원 달성이 무난해 보이는 대목이다.

 

에소메졸(역류성식도염치료제)은 3분기에만 122억 원을 달성하며 올해 500억 원 처방매출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해 처방 매출 100억 원 이상 블록버스터 12종도 올해 역시 그 이상의 실적이 기대되고 있다.

 

회사의 미래 성장동력인 R&D 부문에서의 성과도 가시화하고 있다. 한미의 첫 번째 바이오신약 ‘롤론티스(호중구감소증 치료제)’는 지난 1일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본격 출시됐다.

 

에페글레나타이드(GLP-1 당뇨 치료제), LAPSTripleAgonist(NASH치료제), 포지오티닙(폐암 치료제) 등은 임상 결과들이 권위있는 해외 학술지에 지속적으로 등재되는 등 진전된 연구 성과가 축적되고 있다.

 

3분기 호실적을 견인한 북경한미약품의 경우, 주력 제품인 ‘이탄징(진해거담제)’은 245억 원, 어린이정장제 ‘마미아이’는 194억원, 변비약 ‘리똥’은 174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북경한미약품은 중국 전역에서 판매량이 급증하는 시럽제 생산을 효율화하기 위해 최근 중국 최대 규모로 시럽제 생산 라인을 증설했다. 연간 최대 2억 2500만병을 생산할 수 있는 이 시설은 지난 7월 중국 정부로부터 GMP 인증을 받았다.

 

이와 함께 북경한미약품은 중국 내 원활한 유통과 생산 관리를 위해 총 면적 6947m2(지상 5147m2,지하 1800m2), 9층 높이의 대규모 스마트 자동화 물류창고도 최근 완공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주춤했던 모습을 탈피해 완연한 성장세로 턴어라운드 한 의미있는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며 “한미만의 경쟁력 있는 개량∙복합신약의 탄탄한 성장과 자회사들의 안정적 실적,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R&D가 선순환하는 지속가능 경영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도 3분기에 연결회계 기준으로 2364억원의 매출과 185억원의 영업이익, 161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하며 안정적 경영실적을 이어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약품, 북경한미약품, 로수젯, 롤론티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