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GC녹십자, 분기 매출 4,600억 찍다

3분기 역대 최대 4,657억 달성…영업이익은 41% 껑충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02 [08:39]

GC녹십자, 분기 매출 4,600억 찍다

3분기 역대 최대 4,657억 달성…영업이익은 41% 껑충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11/02 [08:39]

【후생신보】GC녹십자는 올해 3분기 잠정 경영실적(연결재무제표 기준) 집계 결과 매출 4,657억 원, 영업이익 715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최근 공시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1%, 영업이익은 41% 증가한 것이다.

 

녹십자가 분기 매출 4,600억 원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분기 영업이익은 최근 10년 사이 가장 높은 수치다. 매출 총이익률은 39.8%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5.8%포인트 끌어올렸다.

 

R&D 투자를 34.2% 늘리는 동안 주력 백신과 처방의약품 부문의 성장 폭을 키워 수익성도 잡아냈다.

 

부문별로는 혈액제제 사업 매출이 1,096억 원, 백신 1,043억 원, 처방의약품 978억 원, 소비자헬스케어 등 기타가 656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처방의약품 사업 부문 실적은 32.6% 외형이 커졌다. 희귀약 헌터라제 해외 실적이 두 배 이상 성장한 덕분이다. 3분기 독감백신 국내 매출도 925억 원을 기록하며 예상대로 호실적을 냈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연결 대상 상장 계열사들도 준수한 성적표를 내놓았다. GC녹십자랩셀은 해외 기술이전료의 본격 유입으로 매출 383억 원, 영업이익 103억 원의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GC녹십자웰빙 주사제 매출 성장 및 건기식 사업 개편으로 실적 호전세를 보였다. 반면 GC녹십자엠에스는 진단 키트 사업 영향으로 다소 주춤한 실적을 기록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자체 제품 중심 매출 확대를 통해 실적의 질이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GC녹십자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으로 봐도 모든 수익 지표가 ‘파란불’이다. 9개월간 매출액은 1조 1,355억 원, 영업이익 876억 원, 세전이익 1,133억 원을 기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녹십자, 눅십자웰빙, 녹십자랩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