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건의료종사자 ‘생명안전수당’ 지원 추진

고영인 의원,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 대표 발의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10:40]

보건의료종사자 ‘생명안전수당’ 지원 추진

고영인 의원,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 대표 발의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10/27 [10:40]

【후생신보】감염병 발생시 방역·치료·사후관리까지 책임지는 보건의료기관 종사자에 대한 생명안전수당 지원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은 이같은 내용의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보건의료인력을 소위 ‘갈아넣는’ 방역체제로 인해 보건의료인력에 대한 적절한 처우가 되고 있냐는 문제가 불거졌는데, 재난이 장기화되자 의료현장의 이 같은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는 상황이었다.

 

특히 신종플루, 메르스, 코로나19를 거치면서 감염병 위기의 발생은 언제든지 다시 찾아올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고, 보건의료인력의 희생만 강요하는 방역체제로는 지속성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공감대가 커졌다.

 

이 같은 논란이 계속되자, 보건복지부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지난 9월 2일 노정교섭을 통해 국고로 지원하는 생명안전수당을 제도화하고 2022년 1월 시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고영인 의원은 “코로나 이후 방역과 치료업무에 대응하기 위해 투입되는 보건의료인력에 대한 적절한 제도적 보상책이 전무했다”면서 “감염병법 개정안은 보건복지부와 보건의료노조의 노정합의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 보건의료기관 종사자, 생명안전수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