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항생제 사용량, OECD 3위

2019년 인체 항생제 사용량 26.1 DID…불필요한 처방 억제 위한 교육 및 적극적인 심사평가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10/20 [09:42]

[국감] 항생제 사용량, OECD 3위

2019년 인체 항생제 사용량 26.1 DID…불필요한 처방 억제 위한 교육 및 적극적인 심사평가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10/20 [09:42]

【후생신보】 우리나라의 인체 항생제 사용량이 OECD 국가 중 그리스와 터키에 이어 3번째로 높은 실정이어서, 불필요한 항생제 처방을 억제하는 등 항생제 내성위기 극복에 앞장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자료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인체 항생제 사용량(DID: DDD/1,000명/일)은 26.1 DID로 OECD 29개국 중 그리스와 터키에 이어 3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인순 의원은 “지난 2016년 영국에서 발표한 항생제 내성 관련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항생제 내성으로 2050년이 되면 3초마다 1명이 슈퍼박테리아로 목숨을 잃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 바 있다”며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원이 올해 항생제내성 감시 등 WHO 협력센터로 지정된 만큼, 항생제 내성 감시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항생제 내성 위기 극복을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이 WHO의 ‘항생제 내성 표준 및 원헬스 연구 협력센터’로 지정되어 금년 3월 현판식을 가졌으며, 2025년 2월까지 4년 간 항생제내성 감시 및 품질평가분야 WHO 협력센터로 활동한다.

 

남인순 의원은 “2019년 연구결과 75개 병원에서 처방한 항생제 중 26.1%가 부적정 처방(치료목적 처방 22.3%, 내과적 예방적 항생제 25.8%, 수술 전 예방적 항생제 37.7%가 부적정 처방)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10월부터 12월 의료기관 의사를 대상으로 ‘항생제 내성 인식․실천에 대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과도한 항생제 사용에 대해 34.9%가 ‘약한긍정’, 45.%가 ‘강한긍정’으로 나타났다”며 “의료기관의 부실한 감염관리에 대해서도 ‘약한긍정’34.4%, ‘강한긍정’ 32.8%로 나타났고, 항생제 사용에 대한 적절한 교육이나 정보의 부족에 대해 ‘약한긍정’ 39.0%, ‘강한긍정’34.4%로 나타났으며, 항생제 사용을 억제하기 위한 정책수립 및 실행에 대해 ‘약한긍정’ 26.2%, ‘강한긍정 34.4%’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부분의 의사들이 항생제를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반면, 항생제 사용에 대한 적절한 교육이나 정보가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만큼,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억제하고 합리적으로 처방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필요가 있다”며 “질병관리청뿐만 아니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차원에서도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억제하고 합리적으로 처방할 수 있도록 심사평가를 적극적으로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생제, OECD,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질병관리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