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2,613건'…피해보상은 '0'

백종헌 의원, 접종 후 사망자 777명에 인과성 인정은 2명에 불과…국가 차원 제대로된 관리 시급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10/20 [16:08]

[국감]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2,613건'…피해보상은 '0'

백종헌 의원, 접종 후 사망자 777명에 인과성 인정은 2명에 불과…국가 차원 제대로된 관리 시급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10/20 [16:08]

▲ 국정감사에서 질의 하는 백종헌 의원(사진 :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례가 2,600건을 넘었지만, 피해보상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8일까지 백신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례는 총 2,613회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유효기간이 지난 백신을 주입한 사례가 823건으로 가장 많았다. 허용되지 않은 백신으로 교차접종한 사례 702건, 허가된 접종간격보다 빨리 접종한 사례는 393건이었다.

 

백신별 오접종 현황을 살펴보면 화이자가 1280회로 가장 많았다. 이어 모더나 654회, 아스트라제네카 598회, 얀센 81회순이었다.

 

지역별 오접종 사례는 경기도가 714회로 가장 많았고 서울 419회, 부산 371회, 대구 189회 등이었다.

 

의료기관 과실로 오접종이 발생하면 피접종자는 예방접종 피해보상을 신청할 수 있으며, 절차를 거쳐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질병청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백신 오접종 피해보상은 한 건도 없다.

 

또한,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지난 8일 기준 777명을 기록했지만, 인과성을 인정받은 경우는 2명(0.25%)에 불과했다.

 

백종헌 의원은 “오접종자들에게는 당장 이상반응이 보이지 않는다며 안전하다고 판단하고 아무런 과실이 없다는 듯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는 모습, 백신접종 후 사망자들에게는 인과성을 얘기하며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모습이 상당히 무책임하다고 생각된다”면서 “적어도 백신 접종후 사망자들과 오접종자들은 국가가 제대로 관리하고 처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 질병관리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