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미약품그룹, 서울 본사 임성기 기념관 개관

혁신과 도전 삶 살았던 창업주 기리는 공간…생전 육성 영상, 미공개 사진 등 전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0/07 [17:39]

한미약품그룹, 서울 본사 임성기 기념관 개관

혁신과 도전 삶 살았던 창업주 기리는 공간…생전 육성 영상, 미공개 사진 등 전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10/07 [17:39]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임성기 회장이 직접 관람하고 깊은 감명을 받은 이창수 사진작가의 작품 ‘영원한 찰나(히말라야 14좌 사진전 중)’, 임 회장의 평소 성품이 깃들어 있는 유품들, 벤자민 나무가 심어진 휴게 공간, 임 회장이 좋아한 책과 교회 설교 모음집.

【후생신보】한미약품 창업주 고 임성기 전 회장의 삶과 업적, 철학을 기리는 ‘임성기 기념관’이 서울 송파구 방이동 한미약품 본사 20층에 마련됐다.

 

7일, 오늘 오전 진행된 임성기 기념관 개관식은 평소 고인의 성품을 반영, 송영숙 한미약품그룹회장 등 소수 주요 경영진만 참석한 가운데 간략하게 진행됐다.

 

이날 개관식에서 송영숙 회장은 “창조와 혁신, 도전 정신으로 제약강국을 향해 쉼 없이 달려 온 임성기 회장의 뜻을 온전히 받들기 위해 기념관을 마련했다”며 “성취에 비해 한없이 소탈했고, 형식이나 포장보다 ‘내용’과 ‘실체’를 찾는 일에 전념해온 임 회장의 삶을 추모하는 열린 공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임성기 기념관은 세계적 건축가 중 한명으로 꼽히는 민현식 작가가 공간을 구성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조각가 심문섭 씨가 만든 임 회장 흉상을 비롯해, 임 회장이 생전 일군 창조와 혁신의 R&D 산물 12가지가 전시돼 있다. 임 회장의 육성이 담긴 영상과, 임 회장의 30대 시절 사진 등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사진 등도 관람할 수 있다.

 

한미약품 첫 제품인 ‘티·에스산’에서부터 한국 최초·최대 기술 수출 성과, 한국 최초 개량·복합신약, 제제기술 혁신 사례, 어린이를 위한 R&D 등 의약품에 대한 임 회장의 철학과 안목을 보여주는 전시품들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전시대 반대편에는 임 회장 유품과 함께 생전 육성을 들어볼 수 있는 영상 시청 공간이 조성됐다. 전시 공간 밖에서는 임 회장이 평소 “나의 보물 1호”로 칭했던 곽선희 원로목사의 설교 모음집과 임 회장 애장 도서 등도 볼 수 있다.

 

송영숙 회장은 “일생을 제약강국과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에 헌신한 임성기 회장이 이룬 성취와 비전은 이제 오롯이 우리의 몫이자 숙제가 됐다”며 “R&D가 없는 제약기업은 죽은 기업이라는 그의 철학은 한국 제약산업 R&D 물결의 발원지가 됐고 한국 제약산업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기 기념관은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개방되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당분간 한미약품그룹 임직원들의 방문만 받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