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 ‘세계 암 연구의 날’ 亞 대표로 참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3:47]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 ‘세계 암 연구의 날’ 亞 대표로 참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9/16 [13:47]

【후생신보】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사진>이 오는 22일 23시(한국 시각)에 열리는 ‘2021 세계 암 연구의 날(World Cancer Research Day) 기념 행사’에 아시아 대표 연자로 참석한다.

 

‘세계 암 연구의 날’은 매년 9월 24일로, 국제암연맹이 전 세계 암 연구자 간의 교류 및 연구 지원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6년에 지정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제암연맹(UICC)과 미국암연구학회(AACR) 회장, 유럽암연구학회(EACR) 사무총장 등 세계 각 대륙을 대표하는 암 학회 수장들이 참석하며, 아시아에서는 유일하게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이 대표로 예정이다.

 

이날 서홍관 원장은 ‘한국이 20년 만에 암 생존율을 향상할 수 있었던 이유’를 주제로 한국의 성공적인 암 관리사업에 대해 공유할 예정이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암 극복을 향한 우리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이를 뒷받침하고 실현하고자 하는 국립암센터의 노력으로 우리나라의 암 생존율이 비약적으로 향상했다”라며, “국가암관리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는 기관으로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우리의 우수한 성과를 적극 공유하는데 앞장서겠다”라고 행사 참석 전 포부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 세계 암 연구의 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