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웅제약, 에볼루스 메디톡스 제품 판매 가능성 1도 없어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14:32]

대웅제약, 에볼루스 메디톡스 제품 판매 가능성 1도 없어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9/10 [14:32]

【후생신보】대웅제약이 신한금융투자가 지난 9일 발행한 보고서의 ‘메디톡스 제품의 에볼루스 판매 가능성’은 명백한 허위라며 사실과 다른 보고서 내용과 관련해서는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을 10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신한금융투자 원재희 연구원이 “메디톡스가 자체 인․허가를 진행한 뒤 미국 내 유통망을 확보한 에볼루스를 통해 메디톡스 보툴리눔 톡신 제품을 판매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하다”라고 한 부분을 문제 삼았다.

 

해당 보고서를 바탕으로 다수 언론은 ‘에볼루스가 메디톡스의 신규 유통 파트너사가 될 수 있다’는 내용을 기사화 한 바 있다.

 

대웅은 “에볼루스는 대웅제약과 보툴리눔 톡신 독점 라이선스 계약에 의해 나보타 이외 경쟁품을 절대 취급할 수 없도록 돼 있다”며 “이는 모두 공시자료에 공개돼 있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즉, 에볼루스는 대웅제약 외에는 어떠한 경쟁품도 구매, 수입, 수출, 판매, 유통할 수 없고, 경쟁품은 나보타를 제외한 모든 주사형 보툴리눔 톡신 의약품을 의미한다는 것.

 

대웅은 “따라 에볼루스는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제품을 포함한 어떠한 경쟁품도 취급이 불가능하다”고 밝히고 “메디톡스의 에볼루스 지분율 또한 계약에 어떤 영향도 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한금융투자 보고서의 사실과 다른 내용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도 대웅 측은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메디톡스, 에볼루스, 나보타, 신한금융투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